KJ 핫클릭

올 여름은 열대과일 담은 식음료가 대세

[KJtimes=김봄내 기자]이른 무더위를 겨냥해 식음료업계가 열대 과일로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낮 기온 30도에 육박하는 때 이른 더위가 시작되면서 업계에서는 소비자들의 눈과 입을 사로잡을 열대 과일을 이용한 신제품을 속속들이 선보이고 있다.

 

망고, 파파야, 코코넛 등으로 대표되는 열대 과일은 상큼 달콤하면서도 갈증을 해소하는 시원한 맛은 물론 비타민 C, D 등 풍부한 영양소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 받고 있다.

 

열대 과일의 인기는 수입량에서도 알 수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칠레 등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되면서 국내에 들어오는 수입 과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과일 시장이 새로운 품목과 수입 대상국 등이 확대되면서 과일의 수입량은 201474t에서 2018년에는 89t 이상으로 늘었다.

 

식음료업계에서는 열대 과일과 잘 어울리는 다양한 재료들을 조합해 밀크티, 스무디 등 다양한 조합의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

 

매년 티(Tea) 음료와 공차만의 토핑을 조합한 이색 신메뉴로 주목 받고 있는 공차코리아는 올해 진짜 망고 과육을 담은 신메뉴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봄여름 시즌 한정으로 선보인 공차의 리얼 망고 밀크티는 공차만의 티 베리에이션이 돋보이는 메뉴이다. 향긋한 자스민 그린티를 베이스로 한 망고 밀크티에 실제 망고 과육까지 더해 망고 과육의 풍부한 맛과 향을 자랑한다. 먹기 좋게 썬 망고 다이스는 음료와 잘 섞어주면 빨대 한 모금에 시원한 밀크티와 과육을 한 입 가득 즐길 수 있다.

 

무더위를 식혀줄 크러쉬 메뉴도 선보였다. 공차의 리얼 망고 요거티 크러쉬는 자스민 그린티에 새콤한 요거트로 만든 크러쉬 음료에 망고 과육을 더해 새콤함과 상큼함이 배가됐다.

 

공차코리아 마케팅 관계자는 다양한 열대 과일 중에서도 망고는 비타민 A, C, D가 풍부할 뿐 아니라 맛과 향이 좋아 과일의 왕으로 불릴 만큼 국내 소비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과일이다공차만의 레시피로 탄생한 이번 망고 신메뉴는 망고 과즙을 함유한 망고 쥬얼리 토핑에 이어 진짜 망고 과육을 더해 기존 공차의 망고 음료보다 업그레이드된 맛과 풍미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던킨도너츠는 디톡스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깔라만시를 이용한 크러쉬 메뉴를 출시했다. 던킨도너츠의 깔라만시 크러쉬는 열대 과일 깔라만시의 착즙액이 들어가 상큼 새콤한 맛이 매력적이다.

 

오디, 감귤 등 이색적인 맛을 지닌 우유로 화제를 불러 일으킨 빙그레가 이번엔 리치피치맛우유를 선보였다. 이번 제품 역시 바나나맛우유의 단지 용기를 사용해 세상에 없던 우유 시리즈를 이어간다. 리치피치맛우유는 저열량, 저지방 식품으로 다이어트 과일로도 사랑 받는 리치와 복숭아를 섞어 만든 제품이다.

 

대상웰라이프는 열대 식물 노니를 활용한 신제품 영양플러스 노니&산야초노니&트로피컬 스무디’ 2종을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중금속과 400여 가지의 잔류농약 테스트를 통과한 노니 즙 10%를 함유했으며 각종 비타민·미네랄·아미노산을 비롯해 프로제로닌, 스코폴레틴, 이리도이드 등 노니 고유의 성분을 그대로 담아냈다.

 

열대 과일은 각종 음식과도 궁합이 좋아 음료 뿐 아니라 디저트로도 활용된다. 관련 업계는 이른 더위를 겨냥해 열대 과일을 넣어 맛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등 새로운 신제품으로 소비자 유혹에 나섰다.

 

롯데제과는 진한 초콜릿에 열대과일 코코넛과 커피를 활용한 빙과 제품 코코모카바를 출시했다. 코코모카바는 제품 겉면에 코팅된 달콤한 초콜릿과 코코넛을 이용한 부드러운 커피 맛 아이스크림이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초콜릿의 달콤한 맛과 코코넛을 활용한 부드러운 커피 맛의 조화로 자칫 초콜릿의 진한 풍미가 부담스러울 수 있는 부분을 부드러운 코코넛과 쌉싸름한 커피가 보완해준다.

 

롯데푸드는 망고맛 콘 아이스크림인 델몬트 망고&크림을 선보였다. 델몬트 망고&크림은 망고과일 맛 콘으로 망고농축퓨레 6%를 함유해 진한 망고 맛을 느낄 수 있다. 망고 샤베트에 크림맛을 더해 시원함과 부드러움이 잘 어우러진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듬뿍애플망고샌드를 출시했다. 딸기·감귤샌드의 뒤를 잇는 세븐일레븐 과일 샌드위치 시리즈의 세 번째 상품이다. 듬뿍애플망고샌드는 과즙이 풍부하고 신선한 페루산 애플망고를 넣었다. 토핑으로는 애플망고와 잘 어우러지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연유 생크림을 사용했다. <>커피전문점 이디야커피는 자체 차 브랜드인 이디야 블렌딩 티 제품으로 제주청귤 블라썸을 18일 출시했다. 제주청귤 블라썸은 청귤 과일청과 복숭아, 포도 등 다양한 과일향을 느낄 수 있는 티백 제품이다. 커피전문점 이디야커피는 자체 차 브랜드인 이디야 블렌딩 티 제품으로 제주청귤 블라썸을 18일 출시했다. 제주청귤 블라썸은 청귤 과일청과 복숭아, 포도 등 다양한 과일향을 느낄 수 있는 티백 제품이다. 커피전문점 이디야커피는 자체 차 브랜드인 이디야 블렌딩 티 제품으로 제주청귤 블라썸을 18일 출시했다. 제주청귤 블라썸은 청귤 과일청과 복숭아, 포도 등 다양한 과일향을 느낄 수 있는 티백 제품이다.커피전문점 이디야커피는 자체 차 브랜드인 이디야 블렌딩 티 제품으로 제주청귤 블라썸을 18일 출시했다. 제주청귤 블라썸은 청귤 과일청과 복숭아, 포도 등 다양한 과일향을 느낄 수 있는 티백 제품이다.

 

 









원화 약세 속 증권사가 바라보는 증시 전망…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원화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며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면 원/달러 환율이 1250원을 넘을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하이투자증권은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미중 무역협상 불안감이 이어진다면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80원∼1250원선을 오르내릴 것으로 보이며 최악의 경우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면 1250원을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갈등 영향이 세계 교역에 본격적으로 반영된 올해 1분기 주요국의 수출 증감률 가운데 한국의 감소폭이 가장 두드러졌다”며 “반도체 수출이 부진한 것도 원화 약세의 요인으로 반도체 수출 부진이 전체 수출에 악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무역수지 흐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당분간은 원화 약세 심리를 차단할 브레이크가 없다”면서 “미중 무역 갈등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까지 타결되거나 봉합되지 않으면 하반기 국내 수출 증가율이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한국투자증권은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수급 불안 영향이 커지고 있어 대형주보다 중·소형주가 투자에 유리하다는 분석



엠코르셋, 여름겨냥 쿨 언더웨어 ‘2019 플레이텍스 플레이’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이 전개하는 노와이어 브라의 원조 플레이텍스가 매년 여름 한정으로 출시하는 ‘플레이(Play)’ 라인의 2019 버전을 21일 론칭한다. ‘플레이텍스 플레이’는 무더운 여름철에도 쾌적함과 활동성을 제공하는 언더웨어로 매년 여름에만 선보이는 베스트셀러 라인이다. 올해는 소재와 디자인에 변화를 주어 더 가볍고 쾌적하게 업그레이드 되었다. 우선 브라컵에 바람이 통하도록 설계된 타공몰드는 우수한 통기성과 한결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기 때문에 액티브한 활동 및 일상에서도 불편함 없이 착용할 수 있다. 브라컵 안쪽 가슴이 닿는 곳까지 땀을 빨리 흡수하고 배출하는 흡한속건 기능의 아쿠아 템프 메쉬 원단을 적용했고, 빠르게 수분을 건조시키는 퀵드라이 기능이 있는 메쉬 소재의 날개로 한여름에도 쾌적함을 줄 수 있도록 했다. 노와이어 브라임에도 자연스러운 볼륨감을 살려주는 플레이텍스만의 기술이 담긴 브라컵 디자인도 빼놓을 수 없다. 편안하고 안정적인 넓은 스트레치 원단의 어깨 끈으로 압박을 줄이고, 봉제선을 최소화 하여 매끈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것 또한 플레이텍스 제품만의 장점. 엠코르셋에서 상품기획 총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