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1분기 호실적에 성장성도 기대된다고(?)

NH투자증권 “성장 잠재력 있다”

[KJtimes=김승훈 기자]의료기기 업체 씨젠[096530]1분기 호실적을 거둔 데다 성장 잠재력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1NH투자증권은 씨젠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 목표주가를 18000원에서 32000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가 1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 275억원, 영업이익 58억원을 올려 어닝 서프라이즈를 냈다고 평가했다.


NH투자증권은 씨젠의 경우 현재까지 미국에서 연구용 시약을 공급하는 데 국한되고 있는데 미국 대중 시장에서도 제품이 출시되면 중장기적인 성장성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분자진단 관련 글로벌 수요가 견조한 증가세를 보이고 지난해 프랑스에 대형 거래처를 확보해 장비 매출이 늘어난 데 이어 시약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올해 씨젠의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174억원, 238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씨젠은 지난 35일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의 의료기기 품질 심사제도인 의료기기단일심사프로그램'’MDSAP)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현재 이 회사는 캐나다에 10, 호주에 31, 브라질에 19개 제품을 판매 중이다.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은 의료기기 규제 분야 국제협의체다. 2011년 출범해 전 세계 의료기기 규제 수준과 방향을 주도하고 있으며 한국은 지난 2017년 미국, 유럽연합,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브라질, 러시아, 싱가포르에 이어 10번째로 IMDRF에 정식 회원국으로 가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