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LG화학vsSK이노베이션, 배터리 전쟁에 직원 처우 문제 거론…왜(?)

LG “인력‧기술 빼가기” vs SK “직원 처우 문제, 자발적 이직” 팽팽한 대립


[kjtimes=견재수 기자국내 굴지 기업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전쟁이 법적 분쟁으로 번지면서 국내외 안팎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활시위를 먼저 당긴 곳은 LG화학이다. SK이노베이션 측이 자사 핵심 인력과 기술을 빼갔다며 미국 현지에서 소송을 제기한 것.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직원 처우 문제에 따른 자발적 이직이며 기술유출도 사실과 다르다고 맞서고 있어 그 결과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LG화학은 미국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SK Battery America(SK이노베이션 현지 법인)을 상대로 영업 비밀 침해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또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도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 배터리팩, 샘플 등의 미국 내 수입금지도 요청했다.
 
미국에서 소송을 낸 배경에는 ITC와 연방법원이 증거개시(Discovery)절차를 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증거개시는 증거 은폐가 어렵고 소송 결과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 측이 2차전지 사업 육성 계획을 밝힌 2017년 이후 자사의 관련 인력을 대량으로 빼내 갔다고 주장하고 있다. 2년 동안 76명 규모다. 인력뿐만 아니라 자사의 배터리 양산기술과 관련 자료도 함께 유출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LG화학이 제기한 소장에는 ‘SK가 인력을 빼가면서 파우치형 리튬이온배터리에 대한 엄청난 연구개발 시간과 비용을 아꼈다’, ‘양사 사이에 기술, 시장 격차가 현격한 가운데 2017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일류 배터리 제조사가 되겠다고 공언하면서부터 인력빼가기가 노골화 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폭스바겐 미국 공급 계약과 잠재 고객을 잃게 됐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폭스바겐은 LG화학의 주요 고객으로 이번 소송이 제기된 핵심 부분 가운데 하나다.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공급 규모가 50조원 안팎으로 추산되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 측은 LG화학의 소송에 맞서 영업 방해 의도가 다분하다며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논쟁의 핵심인 인력 빼가기는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같은 주장의 근거로는 LG화학의 직원들이 익명으로 글을 올리는 블라인드앱에 기인한다. 블라인드에는 LG화학 직원들이 경직된 의사결정구조와 기업문화, 그리고 낮은 처우 등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지난 2017년 기준, LG화학 직원 600여명이 이직을 했으며 SK이노베이션에도 2년 동안 76명이 이직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SK이노베이션에서 LG화학으로 이직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반박했다.
 
양사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직원의 평균 연봉은 12800만원과 8800만원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양사의 인력 빼가기 논쟁에 대한 불이 지펴졌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의 퇴직자들에 대한 잘못된 처신에 대하여 호소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미국 ITC 델아웨어주 지방법원에 2차전지 기술유출 의혹을 제소한 내용을 거론한 것으로 글을 올린 청원인은 전직 LG화학 근무자로 추정된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청원인은 기술탈취가 실제 가능할까에 개인적으로 상당히 의구심이 듭니다라며, ‘굴지의 대기업이 그것도 국가차세대 핵심사업인 배터리 기술의 유출이 퇴직자에 의해서 그렇게 쉽게 유출될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해당 청원 내용에는 인력유출이라는 주장에 대해 이직자들의 입장을 한번쯤은 고려해봐야 합니다라며, ‘기를 쓰고 입사하고 싶은 ****에서 이렇게 많은 인원이 퇴사하는지 먼저 본질을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의 핵심은 인력 빼가기와 기술유출 여부로 정리된다. LG화학은 ‘30년에 가까운 긴 시간 동안 투자와 집념으로 일궈낸 결실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이에 맞선 SK이노베이션은 인력 빼가기가 아닌 자발적 이직이며, 자사의 배터리 생산 기술도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라 경쟁사 기술이나 영업비밀이 필요없다는 상황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비신사적이고 근거 없이 자사를 깎아 내리는 행위가 계속되면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국내 굴지의 배터리 기업인 양사의 소송전은 ITC5월중 조사개시 결정을 내리면 내년 초 예비판결을 거치게 된다. 최종판결은 내년 중반이나 하반기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