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헝가리 유람선 사고에 국제구조대 파견...베테랑 심해잠수요원 투입

[KJtimes=이지훈 기자]소방청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 등 대응을 위해 잠수 요원을 포함한 국제구조대를 현지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국제구조대는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지휘관 1명과 심해잠수요원 9, 통역 등 안전지원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되며 이날 오후 8시 인천공항을 출발한다.

 

소방청 잠수요원이 국제구조대로 파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파견되는 잠수요원 대부분은 세월호 참사 당시 수색 활동에도 참여한 베테랑 심해잠수요원들이다.

 

이들 국제구조대는 외교부 소속 6명과 함께 신속대응팀의 일원으로 현지에 파견되며 헝가리 당국과 협의해 실종자 수색과 사망자 인양 등 작업을 시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기호흡기, 산소탱크, 부력조절기, 수심측정기, 유속측정기, 잠수복 등 수중 수색에 필요한 장비 22117점도 챙겨간다.

 

소방청 관계자는 "현재 장비 점검을 마치고 출국 준비를 하는 중"이라며 "운반해야 할 장비가 많아 앞서 이날 오후에 출발한 외교부 신속대응팀에 뒤이어 떠나게 됐다""현지에서 수색활동에 바로 참여할 수 있을지는 아직 상황을 파악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