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올해 실적개선이 기대되고 있다고(?)

KB증권 “사업 확장의 원년 될 것”

[KJtimes=김승훈 기자]NHN[181710]이 올해 실적 개선과 사업 확장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3KB증권은 NHN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으면서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66000원에서 87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KB증권은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디즈니쯔무쯔무, 컴파스 등 기존게임 매출이 견조했으며 3분기 글로벌 출시 예정인 닥터마리오 월드는 경쟁력 있는 지식재산권(IP)과 퍼블리셔에 힘입어 흥행 기대감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NHN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5800억원과 114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5%, 66.4% 늘 것으로 전망한다예상보다 빠른 결제·광고 사업 부문의 이익개선 속도, 기존 게임의 매출 선전과 닥터마리오 월드 출시에 따른 게임매출 증가를 근거로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각각 7.7%, 27.6%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페이코의 외형과 수익성이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실적 성장을 이끌 전망이라면서 올해 거래대금 5조원 돌파 가능성이 크며 광고, 금융 등 분야로 밸류체인을 확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화갤러리아, 실적 부진 지속될 것이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27390]가 올해 3분기까지는 실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4일 현대차증권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에 대한 목표주가를 4만원에서 3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2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줄어든 808억원에 그치고 영업이익은 8억원 적자로 1분기에 이어 부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증권은 백화점 부문은 비교적 양호한 추세를 이어가겠지만 면세점 적자가 지속할 것이고 9월 말에는 면세점 사업을 철수하므로 3분기까지는 실적 모멘텀이 약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사업 철수에 따른 손실이 3분기에 반영될 수 있어 3분기 적자 폭은 당초 예상보다 확대될 것이나 면세점 사업 철수가 수익성 개선을 통한 기업 가치 제고라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라며 “향후 백화점 사업을 통한 안정적인 이익 창출이 가능하고 영업실적은 4분기를 기점으로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4월 29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공시를 통해 면세사업 철수(특허 반납)에 따라 서울 시내 면세점인 63면세 사업장의 영업을 정지한다고 밝힌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