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한화투자증권이 주목하는 이유

“해외 수주로 실적 개선 기대된다”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건설[000720]이 해외 수주 성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3일 한화투자증권은 현대건설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8만원으로 각각 제시했다. 그러면서 국내 부문에서도 주택 매출 증가세가 내년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자체 사업 비중 증가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며 내년까지 실적 개선의 방향성이 뚜렷하다고 밝혔다.


한화투자증권은 현대건설의 경우 올해 상반기까지 총 10조원 이상 규모의 해외 수주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는 올해 이 회사가 제시한 수주 목표 금액(131000억원)70%를 웃도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하는 마르잔 필드 가스공사의 수주 결과가 발표되는데 현재 전체 5개 패키지 중 2개 패키지에 대해 현대건설의 수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이는 규모 및 수익성 측면에서 모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달 29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자사가 시공한 파주 힐스테이트 운정 아파트 단지의 ‘H 블루 플레이그라운드(H Blue Playground)’가 위너(Winner)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위너는 전체 응모작 가운데 상위 10%에 오를 때 수여되는 상이며 H 블루 플레이그라운드는 파도 물결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경사의 놀이 마운딩과 네트 형태의 자유곡선형 놀이시설물이 어우러진 어린이 놀이터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높낮이가 다른 놀이기구가 아이들의 신체 발달에 도움을 주고 창의적인 활동을 유도한다는 점이 심사위원에게 좋은 평가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한화갤러리아, 실적 부진 지속될 것이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27390]가 올해 3분기까지는 실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4일 현대차증권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에 대한 목표주가를 4만원에서 3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2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줄어든 808억원에 그치고 영업이익은 8억원 적자로 1분기에 이어 부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증권은 백화점 부문은 비교적 양호한 추세를 이어가겠지만 면세점 적자가 지속할 것이고 9월 말에는 면세점 사업을 철수하므로 3분기까지는 실적 모멘텀이 약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사업 철수에 따른 손실이 3분기에 반영될 수 있어 3분기 적자 폭은 당초 예상보다 확대될 것이나 면세점 사업 철수가 수익성 개선을 통한 기업 가치 제고라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라며 “향후 백화점 사업을 통한 안정적인 이익 창출이 가능하고 영업실적은 4분기를 기점으로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4월 29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공시를 통해 면세사업 철수(특허 반납)에 따라 서울 시내 면세점인 63면세 사업장의 영업을 정지한다고 밝힌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