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신종담배 ‘쥴’ 우려 벗어났다고(?)

하나금융투자 “하반기로 갈수록 투자 매력 높아질 것”

[KJtimes=김승훈 기자]KT&G[033780]가 경쟁사의 신종 액상형 담배 출시 관련 우려에서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와 시선을 끌고 있다.


5일 하나금융투자는 KT&G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지금이 매수 적기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올해 2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3.5%, 13.2% 증가한 12705억원과 3655억원으로 예상했다.


하나금융투자는 2분기까지 환율이 가파르게 상승해 이에 따른 환차익도 예상을 상회할 것으로 판단하며 과거 패턴을 감안하면 올해 주당 배당금이 상향될 것으로 보여 하반기로 갈수록 투자 매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경쟁사의 ’(Juul)이 낮은 니코틴 함량과 온라인 판매 금지 등으로 인해 초기 반응이 예상보다 뜨겁지 않은 듯하다“KT&G의 대응 제품인 릴 베이퍼가 흥행에 성공하면 국내 담배의 평균판매단가(ASP) 개선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심 연구원은 기존 출시된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이 전 분기보다 33%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중동향 수출은 유통상의 재고 소진으로 지난 1분기에 이어 큰 폭의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