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日 도요타, 中 배터리사 CATL와 맞손..."글로벌 전기차 판매 5년 앞당겨"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중국 차량용 배터리 제조사 CATL과 제휴한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는 중국 판매 전기자동차(EV)에 대해 중국 차량용 배터리 제조사 CATL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했다.

양사는 차량용 배터리 품질 향상과 규격의 공통화, 리사이클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업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에 대한 각서를 교환하고, 현재 구체적인 제휴 내용을 협의 중이다.

CATL은 세계 차량용 배터리 시장에서 가장 점유율이 높은 제조사다. 이미 혼다, 닛산자동차 등 일본 업체들과 독일의 BMW, 폭스바겐 등과 제휴 관계를 맺고 있다.

중국은 정부가 올해부터 차량 제조사에게 일정 수준 이상을 전기자동차 등으로 채워넣도록 하는 정책을 펼치면서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시장이 됐다.

중국 정부는 중국 제조사 배터리를 사용하는 차량 제조사에 대해 우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CATL은 이 같은 정책적 뒷받침을 발판삼아 생산 규모를 확대, 비용 경쟁력을 높히고 있다.

도요타자동차는 2030년까지 세계 판매대수 절반을 전기차로 채울 계획을 갖고 있다. 따라서 CATL과의 제휴를 통해 목표 달성 시점을 2025년으로 5년 앞당길 것이란 기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주요 국가들이 환경 규제를 강화하고 해외 경쟁사들이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도요타차가 전기차의 비중 확대에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도요타차는 올해 초 일본 회사인 파나소닉과 전기차용 배터리 개발에 손잡기로 하고 내년 공동회사를 설립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도요타차는 전기차 분야에서 다른 자동차 제조사와 연대도 강화하고 있다. 

도요타는 지난 6일, 일본 자동차 제조사 스바루와 내년 상반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타일의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