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래드 서울, 도심 속 루프탑 바 버티고 새 단장 마치고 6월 재오픈


[KJtimes=유병철 기자] 콘래드 서울의 도심 속 루프탑 바 버티고가 새롭게 단장해 오는 6월 중 오픈 예정이다.

 

버티고는 2017년 첫 선을 보이며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여의도의 핫 플레이스로 큰 인기를 끌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버티고는 콘래드 서울 9층에 위치해 아웃도어 바와 인도어 바로 구성되어 1년 내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우선 서울 도심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아웃도어 바는 들어서자마자 느껴지는 탁 트인 개방감과 푸른 잔디와 여의도 고층 빌딩 숲 사이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만끽할 수 있는 시티 포레스트 콘셉트의 공간이다. 도심에서 석양이 지는 모습은 물론 아름다운 야경이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인도어 바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자연 채광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으로 날씨와 계절에 상관없이 일상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콘래드 서울 관계자에 따르면 뉴 버티고는 서울의 맨해튼이라 불리는 여의도의 고층 빌딩 숲 사이에 숨겨진 또 하나의 숲의 공간으로 바쁜 도시의 일상 속에서 쉼표를 찍어 줄 느긋한 휴식 시간을 선사 할 공간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뉴 버티고는 경쾌한 분위기의 아웃도어 바와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인도어 바, 두 가지의 다른 매력 속에서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도심의 아름다움을 강조한다.

 

다시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뉴 버티고에서는 호텔 셰프가 준비한 트렌디한 점심 과 저녁 다이닝 메뉴와 다양한 주류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 앤드 바로 운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