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그룹, 日 닛산차에 정면 충돌...주총 개정안 투표에 기권

닛산차 경영체계 개편안, 사실상 반대 의사 전달

[KJtimes=김현수 기자]프랑스 르노그룹이 일본 닛산자동차의 경영체계 개편안에 정면으로 반대의사를 표했다. 양측은 현재 경영 주도권을 놓고 갈등을 벌이는 중이다.

10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르노는 닛산차가 25일 주주총회에서 경영권 개편과 관련한 위원회 설치 등을 골자로 한 정관 개정안 상정에 대해 투표에 기권하겠단 의향을 닛산차에 전했다.

닛산차는 임원 인사 등을 결정하는 위원회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채우도록 정관을 바꾸려 했다. 르노의 경영 간섭에서 벗어나기 위한 일환으로 경영 체계를 개편하려한 것이다. 그러나 르노가 기권 의사를 밝히면서 정관 개정을 하지 못하게 됐다.

정관 개정에는 주주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데, 르노는 닛산차 주식 43.4%를 보유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가 15.01% 지분을 가진 르노는 닛산차에 대한 보유 주식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고, 최고운영책임자(COO) 이상 닛산 경영진을 선임할 권한도 갖고 있다.

닛산차 역시 르노 주식의 15%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의결권 행사 권한이 없다. 때문에 르노는 사실상 닛산차 경영을 통제하고 있어, 닛산차는 회장 1인 집중의 기존 경영 체제를 집단 경영체제로 변경해 르노 권한을 축소하려 했다.

반면, 르노는 닛산차를 흡수 통합하려는 중이다. 르노는 지난달 닛산차에 경영 통합을 공식적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에 대한 일본 검찰의 수사에는 르노의 통합 시도에 대한닛산차 반발이란 배경이 있다.

사이카와 히로토(西川廣人)일본 닛산자동차 사장은 "르노 의향은 경영체계 강화 움직임에 역행하는 것이어서 진정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