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 항공운송업과 반도체에 직격탄(?)

대신증권 “무역분쟁에 교역량 둔화”…한투증권 “D램 가격 4분기까지 하락세”

[KJtimes=김승훈 기자]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되면서 항공운송업과 반도체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는 증권사의 분석이 나와 시선을 끌고 있다.


11일 대신증권은 항공운송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교역량 둔화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지금은 업체별로 선별적 투자가 필요한 시점으로 추천 종목을 제주항공[089590]과 대한항공[003490]으로 압축하고 진에어[272450]와 티웨이항공[091810]의 경우 종전 매수에서 시장수익률로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투자증권은 하반기 반도체 D램 시황이 종전 예상보다 더 나빠져 가격 하락세가 4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당초 3분기부터 D램 수요가 회복되면서 가격 하락 폭이 10% 이내로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경기 둔화 우려가 심화하고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일시적으로 스마트폰 수요와 D램 가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한국투자증권은 현재 D램 종류 가운데 모바일 D램의 수익성이 가장 높은데 삼성전자[005930]의 모바일 D램 매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가격 하락에 따른 수익성 악화 폭이 상대적으로 작을 것이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따른 수혜가 예상됨에 따라 삼성전자를 반도체 업종 내 최선호주로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인천국제공항의 5월 항공화물과 환적화물은 각각 229000t86600t으로 지난해 11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특히 환적화물의 감소는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에 따른 태평양 노선의 물동량 감소가 주원인이라고 추정했다.


양 연구원은 같은 시기 내국인 출국 수요는 당초 예상보다 양호했고 외국인 입국자 수도 증가했지만 항공 화물량의 급감과 원화 약세가 이어지며 항공사들의 수익성은 당분간 부진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면서 “2분기에는 전통적 비수기라는 계절적 요인과 1분기 대비 유가 상승 요인까지 겹치면서 대부분 항공사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적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초 전망보다 1분기씩 수요 및 가격 회복이 지연될 것이고 PC D램 가격 기준으로는 3분기에 전 분기 대비 19%, 4분기에는 11% 하락을 전망한다이렇게 4분기까지 PC D램 가격이 하락하면 PC 평균판매단가(ASP) 대비 D램의 원가 비중은 과거 사이클의 저점 수준인 2% 초반까지 낮아지게 된다고 진단했다.


유 연구원은 가격 하락이 충분히 이루어지면 다시 수급이 개선되는 게 사이클의 특성인데 연초부터 시작된 설비투자 감소 효과는 3분기부터 나타나고 가격 하락에 따른 수요 반등도 나타날 것이라면서 하반기 D램 가격 하락 폭이 예상보다 커지면서 메모리업체의 하반기 실적 전망이 낮아지겠지만 주가 하락이 선행되면서 주가의 하방 경직성은 이미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