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나가사키대, 전세계 핵탄두수 1만3880개 추정..."北, 20~30개"

[KJtimes=권찬숙 기자]전세계에 존재하는 핵탄두 수는 얼마나 될까. 일본의 한 연구팀에 의해 전세계 핵탄두 수가 추정됐다. 

11일 NHK에 따르면 일본 나가사키(長崎)대 핵무기근절연구센터는 이날 각국 정부와 전문기관이 발표한 정보가 연구자들 논문 등을 토대로 전세계 핵탄두 수가 1만3880개에 달한다는 추정치를 발표했다.

이 연구센터는 매년 세계 핵탄두 수 추정치를 발표하는데, 올해 발표된 수치는 작년 조사 당시보다 570개 줄었다. 연구센터는 미국과 러시아가 2단계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을 이행하면서 핵탄두 수가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연구센터는 "핵탄두수는 줄었지만, 핵의 근대화가 진행되고 있어 핵군축이 진전됐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가 6500개, 미국이 6185개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됐다. 두나라가 전세계 핵탄두 90% 이상을 보유한 셈이다. 

연구센터는 국가별 핵탄두 보유량을 프랑스 300개, 중국 290개, 영국 215개, 파키스탄 150개, 인도 130개, 이스라엘 80개로 추정됐다. 북한의 경우 지난해 10~20개였던 핵탄두 수가 올해 20~30개로 늘었다. 

연구센터는 "관계기관 분석을 통해 볼 때 북한에서 무기(핵탄두) 증강 경향이 보인다"고 전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