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관리·전문직 男, 유럽보다 사망률 높다

도쿄대 연구팀, 10개국 비교 연구 결과 발표

[KJtimes=김현수 기자]한국과 일본내 관리직·전문직 종사 남성 사망률이 유럽에 비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東京)대와 네덜란드 에라스무스대학 연구팀은 한국과 일본 관리직과 전문직 종사 남성이 유럽에 비해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논문을 영국 의학·공중위생 전문지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에서는 전문직·관리직 사망률이 불황기에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한·일 양국 외  유럽 8개국(핀란드, 덴마크, 잉글랜드, 웨일스,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의 1990~2015년 35~64세 남성 사망률에 대해 직업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이전까지 가장 낮았던 사무직과 서비스직 등 사망률은 한국의 경우 리먼 사태 이후인 2000년대 후반, 일본은 거품경제 붕괴 후인 1990년대 후반을 기점으로 역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원인으로는 암과 자살률 상승이 두드러졌다. 공장이나 건설, 운수업 종사자 사망률은 한국과 일본이 유럽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후반) 유럽은 특정 직업 종사자 사망률이 높아지지 않았다. 관리직과 전문직 사망률이 가장 낮고 사무, 서비스직종 등 사망률이 높은 추세에 변화는 없었다.

고바야시 야스키(小林廉毅) 도쿄대 교수는 "일본은 불황기에 시간외 근무수당을 받지 못하는 관리직일수록 장시간 근무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며 "한국과 일본은 유럽보다 남성 직업별 사망률 상황이 크게 다른 만큼 요인을 분석해 일하는 세대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