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日 총리, 쿵 中대사와 면담..."양국간 새시대 열자"

11일, 총리 관저서 만남 갖고 협력 의지 다져

[KJtimes=권찬숙 기자]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새로 부임한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와 면담했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관저에서 새로 부임한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대화를 고대하고 있다"며 "주요 20개국·지역(G20) 오사카 정상회의 성공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의장을 맡는 G20 오사카 정상회의는 28~29일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지일파인 쿵 대사가 부임해 매우 기쁘다"며 "손을 맞잡고 양국간 새시대를 열고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에 쿵 대사는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땀을 흘리겠다"고 일본어로 답했다. 

아베 총리와 쿵 대사는 북한 정세를 둘러싼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쿵 대사는 아베 총리와 만난 후 취재진에게 "중·일 관계를 한층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일본 언론은 쿵 대사가 중국 외교부 내 일본 전문가 그룹인 '재팬 스쿨' 출신이라며 우호적으로 보도하는 중이다. 조선족 출신인 쿵 대사는 주일본 공사를 지내는 등 10년 이상 일본 근무경력을 쌓았다.

쿵 대사는 지난달 30일 하네다공항에 도착한뒤 "(일본이) 그리웠다"며 "일본 생활을 즐기면서 양국간 현안을 다뤄나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