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돌발 악재 만난 정몽준 이사장…품을까(?) 버릴까(?)

검찰, ‘정몽준의 이사장의 정책브레인’ 함재봉 前 원장 횡령 혐의로 수사
사택 구입자금 11억원‧가족 여행 경비 등 연구비와 법인카드 유용 의혹
함재봉 전 원장의 사표 수리에 일각에서는 ‘꼬리 자르기’ 의혹 솔솔

[kjtimes=견재수 기자] 검찰이 연구비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함재봉 전 아산정책연구원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적인 민간 싱크탱크를 만들겠다는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이사장(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의 행보에 악재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 이사장은 세계적인 싱크탱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지난 2008년 사재를 출연해 아산정책연구원(이하 연구원)을 설립하고 2년 후 존스홉킨스대 동문인 함 전 원장에게 원장 직을 맡겼다. 하지만 이번 일로 연구원의 이미지 실추가 불가피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함 전 원장은 과거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아버지(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아호(아산)를 붙인데 걸 맞는 세계적인 싱크탱크로 키워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함 전 원장이 취임한 2010년부터 줄곧 정 이사장의 정책 브레인이자 이른바 정몽준의 사람들가운데 한명으로 소개되고 있는 것도 이에 기인한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강성용 부장검사)는 지난달 21일 함재봉 전 아산정책연구원장을 횡령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함 전 원장은 가족 해외여행 시 사적인 용도로 연구원 법인 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부인의 개인 여행 경비는 물론 자녀의 항공기 1등석 티켓값 200여만원 등이 연구원 공금으로 지불됐다는 것이다.
 
현지 최고급 호텔에서 우리 돈 수백만원 가량을 숙박비로 사용하면서 연구원 법인카드를 결제했다는 의혹도 있다.
 
특히 사택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서울 시내의 한 아파트를 매입했는데 연구원 법인 계좌에서 11억원을 부인 명의 계좌로 이체한 부분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집을 담보로 거액을 대출 받은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함 전 원장은 연구원 회계자료가 검찰 압수수색을 받고 관계자들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되자 지난달 17일 원장 직에서 사임했다. 연구원은 함 원장 후임으로 초대 이사장겸 원장을 지낸 한승주 전 외무장관을 선임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