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성범죄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라"...日 '꽃 시위', 전국구로 확산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에서 성폭력과 성범죄에 대항하는 월례집회가 확산되고 있다. 집회는 구체적으론 이 같은 범죄에 관대한 판결을 내리는 사법부를 겨냥하고 있다. 집회는 4월을 도쿄를 시작으로 2달새 전국 9곳까지 늘었다.

12일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플라워 데모'(꽃 시위)로 일컫어 지는 집회가 지난 11일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후쿠오카(福岡) 등 총 9개 도시에서 열렸다. 이 집회는 지난 4월 도쿄역 앞에서 시작, 지난달 3개 도시에서 열렸다.

이 집회는 성폭력 사건에서 피고인이 구제를 받는데 대한 반발로 시작됐다. 일본 후쿠오카 지방법원 구루메지원에서는 지난 3월 만취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매월 11일 항의 집회가 예고됐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개최 도시가 늘고 있다. 지난 11일 도쿄역 앞 플라워 데모에는 꽃무늬 옷을 입거나 꽃을 든 남녀 등 300여명이 모였다.

마이크를 쥔 한 여성은 데이트 성폭력 피해를 고백하며 "정부는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가해자에 대한 갱생 프로그램 등에 힘쓰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여성은 "목소리를 높일 수 없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사람들 몫까지 지원해 가자"고 말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집회 참가자들이 각지에서 '성폭력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보도했다.

이와 별개로 일본에선 여성에게 하이힐이나 펌프스(끈이나 고리가 없는 뒷굽이 높은 구두) 등 불편한 신발 신기를 '매너'로 강요하는 것에 반발하는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다.

서명운동을 주도한 작가 이시카와 유미(石川優實) 씨 등은 지난 11일 국회 내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시카와 씨 등은 최근 후생노동성에 1만8856명의 서명을 제출하기도 했다.

아시히신문은 "집회에선 '이상한 사회통념은 바꿔나가야 한다'는 등의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