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 티켓 이벤트 실시

[KJtimes=김봄내 기자]스프라이트는 모바일 앱 CokePLAY(-크 플레이)에서 소비자들이 이번 여름 무더위를 날리고 상쾌함과 시원함에 빠져들 수 있는 ‘MBC 워터밤 서울 2019 위드 스프라이트(MBC WATERBOMB Seoul 2019 with Sprite, 이하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 티켓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카-콜라사의 모바일 앱 CokePLAY(-크 플레이)를 통해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좋아하는 것에 빠져있는 순간의 모습을 공유해 참여할 수 있다. 내가 좋아하는 것에 완전 빠져있는 멋진 순간의 사진을 필수 해시태그(#스프라이트, #빠져들어, #워터밤, #CokePLAY)와 함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티켓 2매를 증정한다. 이벤트 당첨자는 오는 72-5일 사이에 응모한 SNS로 개별 연락해 발표한다.

    

오는 720-21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특설 링에서 펼쳐지는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30분에 한 번씩 물폭탄이 터져 스릴을 극대화한 워터밤 타임’, 한여름 무더위를 타파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셉트의 워터밤 풀’, 시원한 워터건을 활용한 팀 배틀 워터 파이팅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또한 스프라이트의 쿨섹시 모델 청하는 물론, 현아, 지코, 사이먼도미닉 등 인기 K-pop 스타와 힙합 아티스트의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뮤직&퍼포먼스가 마련돼 있어 여름철을 대표하는 페스티벌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에서 주목할만한 즐길 거리는 다이브 인 스프라이트 존’(Dive in Sprite Zone)이다. 페스티벌 현장에서 만날 수 있는 다이브 인 스프라이트 존에서는 한여름 도심의 열기를 식히고 상쾌함을 전하는 다양한 공간을 만날 수 있다.

 

대형 스프라이트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뿜어져 나와 강렬한 시원함과 상쾌함을 느낄 수 있는 스프라이트 샤워와 풀장으로 빠져들어 무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는 스파클링 다이브’, 스프라이트의 상쾌함을 직접 맛볼 수 있는 스프라이트 라운지등 페스티벌 분위기를 마음껏 즐기고 상쾌함과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을 경험할 수 있다.

    

스프라이트 관계자는 매년 여름 트랜디하고 쿨한 스프라이트 샤워를 통해 가슴 속까지 깨우는 상쾌함을 전해온 스프라이트는 올 여름에도 무더운 일상을 벗어나 뮤직과 다양한 워터 이벤트에 빠져들 수 있는 워터밤을 통해 스프라이트 만의 상쾌함을 즐길 수 있는 다이브 인 스프라이트 존 (Dive In Sprite Zone)’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스프라이트와 함께하는 워터밤티켓 행사를 통해 많은 소비자들이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