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 관방장관, 트럼프 北 친서 언급에 "북미 프로세스 주시"

[KJtimes=김현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자 일본 정부가 즉각 반응했다.

12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중요한 것은 지난해 6월 북미 정상 공동성명대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헌신을 포함해 두 정상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히 이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가 장관은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일, 한미일 간 긴밀히 연대하고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확실히 대응하겠다"며 "북미 프로세스를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작년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호신뢰를 키우면서 비핵화 후의 밝은 미래를 공유해 상대의 행동을 촉구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썼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들을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친서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