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티볼리 글로벌 판매 30만대 돌파

[KJtimes=김봄내 기자]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티볼리가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글로벌 판매 30만대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20151월 출시한 티볼리(TIVOLI)201563693, 201685821대 판매를 기록하며 소형 SUV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2017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대를 돌파했으며 1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자동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티볼리는 국내 소형 SUV 시장의 성장 역시 견인했다. 2013년 약 9000대 수준으로 출발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와 함께 82000여대로 10배 가까이 대폭 성장했으며 2018년에는 153000여대로 15배 이상 규모를 늘렸다.

 

2015년 출시 당시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은 티볼리는 뛰어난 주행성능과 안전성까지 갖추며 레저와 일상 모두를 만족시키는 자동차로 떠올랐다. 세단보다 넉넉한 내부 공간과 가격경쟁력 역시 강점으로 떠오르며 많은 소비자들에게 생애 첫 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변화에 맞춰 상품성 향상과 티볼리 만의 마케팅에도 많은 노력을 해왔다. 2016년 패밀리카로서의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를 출시한 이후 같은 해 동급 최초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하였으며 2017년에는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개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최초의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선보였다.

 

4일 고객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하여 대대적으로 상품성을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가 새롭게 선보였다. 신규 개발한 1.5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자동차 최초로 적용되어 주행의 즐거움을 더했으며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최첨단 주행 안전기술 등을 탑재해 상품성을 극대화하였다.

 

소비자 접점을 늘리기 위한 티볼리 만의 개성 넘치는 마케팅 활동도 꾸준히 진행중이다. 20185월에는 브랜드 고객 초청 나이트파티 청춘예찬을 개최하여 티볼리 오너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으며 서핑 캠프와 펫 글램핑, 핼러윈 로드쇼, 호캉스 이벤트 등 2030을 타깃으로 한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쳐 왔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성장 뿐 아니라 쌍용자동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왔다소비자와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제품혁신과 마케팅 노력을 통해 소형 SUV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티볼리의 명성을 앞으로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우자조금, ‘제1회 서울 미트 페어’에서 한우 체험 행사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가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C3 홀에서 진행되는 ‘제1회 서울 미트 페어’에 참여해 한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서울 미트 페어’에서는 전세계 다양한 종류의 육류와 요리를 만나볼 수 있으며, 육류 소비자와 판매자 간 직접적인 만남의 기회를 마련해 고품격 브랜드와 육류 마니아들의 만남과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서울 미트 페어’ 행사장 내 한우자조금 부스에서는 한우 불고기와 채끝 요리를 무료로 맛볼 수 있는 시식회 및 이벤트행사를 진행한다. 한우자조금 부스는 ‘서울 미트 페어’ 행사가 진행되는 코엑스 C3 홀에 입장하면 바로 앞에서 찾을 수 있다. 한우자조금은 이벤트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우 육포, 한우 텀블러, 물티슈 등 푸짐한 경품을 준비했다. 특히 행사 기간 동안 응모권 이벤트를 진행해 추첨을 통해 당첨된 1등 당첨자에게는 약 30만원 상당의 한우 선물세트를 제공한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육류소비 시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서울 미트 페어’를 찾는 육류 마니아들이 우리 한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