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효성 조현준 회장, 美서 익스트림스포츠용 스판덱스 첫 선 보여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 조현준 회장이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소재를 앞세워 도전적이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익스트림스포츠용 원사 시장 확대에 나섰다.

 

스판덱스 시장점유율 세계 1위인 효성티앤씨는 618일부터 20일까지 미국 덴버에서 열리는 글로벌 아웃도어스포츠 원사 등 기능성 소재 섬유전시회 ‘OR show(아웃도어 리테일러 쇼)’에 참가한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익스트림스포츠를 위한 힘 있는 스판덱스 원사인 ‘creora® ActiFit(크레오라액티핏)’을 처음 선보인다.

 

크레오라 액티핏은 늘어났다가 다시 원상태를 회복하려는 스판덱스의 힘을 기존보다 강화한 제품이다. 액티핏을 적용한 기능성 의류는 탄탄한 착용감을 통해 운동 시 근육이 더욱 서포트되는 느낌을 주어 극한스포츠 용으로 적합하다. 또한, 자외선과 염소에 대한 내구성도 강화하여 햇빛이나 수영장 물에도 쉽게 끊어지거나 변형되지 않는 특성을 갖고 있다. 이러한 특성을 통해 크레오라 액티핏은 사이클, 마라톤, 수영, 트라이애슬론, 어드벤처 레이싱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오직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자신감을 부여할 것이다.

 

올해 효성티앤씨는 한계를 넘어 그 이상을 향해 나아간다는 의미의 커넥티드 비욘드(CONNECTED BEYOND)”라는 슬로건 아래 마케팅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주변환경으로부터의 신체 보호(Protect the Body)라는 테마를 중심으로 액티핏 외에도 다양한 기능성 원사를 선보인다. 냉감성(시원한 느낌 부여-MIPAN aqua X®, askin), 온열감(따뜻한 느낌 부여-MIPAN aeroheat, aeroheat Extreme), 흡한속건성(땀을 빠르게 흡수해 건조시킴-aerolight), 소취(땀 냄새 중화-creora® Fresh) 등의 복합적인 기능을 가진 소재들을 소개한다.

 

특히 최근 패션업계의 친환경과 지속가능성 트렌드를 반영한 원사들인 페트병을 이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regen®), 공정상 발생하는 폐기물(waste)를 재가공한 리사이클 나일론 원사 마이판® 리젠® (MIPAN® regen®), 일반 스판덱스 대비 낮은 온도에서 세팅이 가능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크레오라® 에코소프트(creora® eco-soft), 별도 염색이 필요 없어 물사용을 절감하는 블랙 원착사 크레오라® 블랙(creora® Black) 등도 에코노미(ECO-nomy)라는 주제로 함께 선보인다.

 

조현준 회장은 최근의 고객들은 기능과 디자인을 모두 만족시키면서도 친환경적인 가치를 지닌 제품을 소비하기를 원한다.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전시회를 통해 늘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제품에 반영하려 노력하고 있다향후 원사 시장뿐만 아니라 기능성의류 패션트렌드까지 리드할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OR show는 독일 뮌헨 ISPO, 독일 프리드리히샤펜 아웃도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아웃도어 전시회로, 효성은 올해로 11년째 참가하여 글로벌 아웃도어스포츠 의류 원사 시장 확대의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