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제선 항공권 최대 99.7% 할인

[KJtimes=김승훈 기자]에어서울이 25일 오전 10시부터 일부 국제선의 항공권을 최대 99.7% 할인해 판매하는 '사이다 특가' 이벤트를 실시한다.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오키나와, 다낭, 보라카이, 괌 등 에어서울의 16개 전 노선 항공권을 최대 99.7%의 파격적인 할인가에 판매한다.

 

사이다 특가의 최저가는 일본 편도 항공운임이 1000원으로, 실제 사이다 가격 수준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 금액은 39400원부터, 동남아는 52900원부터다.

 

편도 총액(유류할증료+공항시설이용료) 기준 일본 도쿄·오키나와 44900오사카·후쿠오카 42900삿포로 46900다카마쓰·시즈오카·도야마·요나고·히로시마 39400, 동남아·괌 노선은 홍콩 52900보라카이 65900다낭 73900코타키나발루·씨엠립 7490089900원부터다.

 

특가 항공권 예매는 오는 71일까지다. 탑승 기간은 91일부터 내년 328일까지다. 사이다 특가 이벤트 기간 4일동안 매일 전 노선의 특가 좌석이 추가로 오픈된다. 첫 날 사이다 특가 항공권 구매에 실패해도 재도전이 얼마든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