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장마철 임박...활동성 높여주는 기능성 아이템 인기

[KJtimes=김봄내 기자]달갑지 않은 여름 불청객 장마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올해도 엄청난 더위와 높은 습도, 그리고 장맛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날씨에 구애 받지 않고 항상 쾌적하게 신을 수 있는 기능성 신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방수·방풍·투습의 기능성을 갖춘 신발은 다양한 활동뿐만 아니라 장마철 도심에서도 활용도가 높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장마철을 대비해 기능성을 갖춘 신발을 구비해 놓는다면, 높아져만 가는 불쾌지수를 낮추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n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비즈니스는 계속된다. ‘스타일과 기능성잡은 고어텍스 캐주얼 슈즈

 

평소 오피스룩으로 비즈니스 캐주얼을 즐겨 입는 비즈니스맨이라면, 장마철 신발에 가장 많은 신경을 쓰게 된다. 오랫동안 착용해야 하는 신발이 젖게 될 경우 난감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된 신발이라면 이 같은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금강제화의 ‘MAX2320FO31’은 방수·방풍·투습의 고어텍스 소재 가 적용됐다. 완벽한 방수 기능은 장맛비를 완벽하게 차단해주며, 신발 내부에서 발생하는 습기를 빠르게 배출하는 투습 기능 덕에 오랫동안 착용하고 있어도 갑갑하지 않고 쾌적해 비즈니스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포멀한 디자인으로 스타일에 세련미를 더해준다.

 

금강제화의 ‘MAX2330FG51’ 제품은 고급스러운 스니커즈 디자인에 뛰어난 기능성이 더해졌다.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돼 외부 수분으로부터 발을 보호해주고 내부 습기는 빠르게 배출해 항상 쾌적한 상태로 착용할 수 있다. 출퇴근길에 갑작스럽게 비가 내리게 돼도 찝찝한 상황을 맞이하게 될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n 다양한 액티비티에 쾌적하게 착용 가능한 고어텍스 서라운드®’ 슈즈

 

야외활동을 할 때 급작스럽게 비가 오는 것만큼이나 맥이 빠지는 일도 없다. 하지만 잦은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는 이를 감안하고 관련 용품을 미리 구비해 놓는 것이 좋다. 특히 비가 내린 후 활동할 때는 바닥에 물이 고여있기 때문에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신발인지 먼저 살펴봐야 한다. 방수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신발을 신게 되면, 양말에 흙탕물이 들어가는 등의 불편함이 생겨 활동에 집중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고어텍스 서라운드® 기술이 적용된 풋웨어는 완벽한 방수 기능은 물론,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을 제공한다. 따라서 활동 중 예상치 못한 비를 맞게 돼도 완벽한 방수 기능 덕에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또한, 신발 내부에서 발생하게 되는 습기를 빠르게 배출시켜 가벼운 하이킹이나 근교 산행 등 다양한 활동을 할 때 항상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K2플라이하이크 그라트제품은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돼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과 완벽한 방수 기능 덕분에 활동에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다. 비가 많이 내리는 날에도 걱정 없이 쾌적하게 착용 가능하다.

 

블랙야크의 드라켄 쉴드는 일상생활 및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돼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과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한다.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접지력이 적용돼 활동에 안정성을 더해준다.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적용된 아이더의 모션로우제품은 장마철 외부 습기는 차단하고 활동 중 신발 안에 발생하게 되는 땀은 빠르게 배출한다. 오랫동안 착용하고 있어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으며 우수한 접지력의 엑스그립 아웃솔이 적용돼 활동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밀레의 아치스텝 볼케이노 는 강화된 투습력으로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신발 갑피에 360도 전방향 투습 기능은 물론 완벽한 방수가 이뤄지는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가 사용됐으며, 가벼운 산행 및 일상생활에서 두루 착용하기 좋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