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권 5당파, 아베 내각 불신임안 제출...중의원서 부결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야권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했지만, 여권보다 적은 의석수로 부결됐다.

25일 입헌민주당 등 일본 야권 5당파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 불신임 결의안을 중의원에 제출했다.

야권 5당파는 정기국회 회기 종료를 하루 앞두고 낸 결의안에서 "국민 생활에 직결되는 연금, 소비세 증세에 대한 아베 정권 대응이 무책임하고 불성실하기 짝이 없다"고 강조했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는 "아베 내각이 의회제 민주주의를 바닥부터 파괴하는 상황을 좌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아베 내각 불신임 결의안은 중의원 본회의에서 여당 자민당과 연립여당 공명당 등의 반대로 부결됐다.

내각 불신임 결의안은 출석 의원 과반수 찬성을 얻어야 가결된다. 중의원은 연립정권을 이루는 자민당(283석)과 공명당(29석)이 전체 의석(465석) 3분의 2가 넘는 312석을 차지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야권이 불신임 결의안 제출한 배경에 대해 내달 열리는 참의원 선거를 지목했다. 야권의 공동투쟁 전선과 현 정권과의 대결 구도를 부각하기 위한 행보란 이야기다.

한편, 야권 5당파는 지난 24일에도 아베 총리 문책결의안을 참의원에 냈지만 부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