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수, 8월 '유도선수권 대회' 출전 가능? 日 정부, 입국 허용 '검토'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정부가 2020도쿄올림픽 사전 행사로 8월 개최되는 유도세계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도록 입국을 허용할 예정이다.

25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국적 차별을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에 근거한 예외 조치로 올림픽 관련 이벤트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도록 입국 허용을 검토하고 있다.

북한 선수들이 8월25일 닛폰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개막하는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일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와 핵 개발 문제 등을 이유로 유엔 안보리 제재와는 별개로 2006년부터 인적·물적 교류를 통제하는 독자 대북 제재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구체화되지 않고 일본인 납치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만료를 앞둔 독자 제재 조치를 2년간 연장했다.

산케이신문은 "북한은 이 대회에 출전하겠단 의사를 표명했고, 일본 정부는 올림픽 헌장 틀에서 북한 선수단 입국을 허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유도세계선수권대회에 도쿄올림픽 신종목으로 채택된 남녀혼성 단체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북한 선수단이 체류 중 경기 이외 활동을 삼가하도록 동향을 주시할 전망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오는 8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각국 선수단장 회의에도 북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길우 체육성 부상(차관) 등 북한 측 인사 3명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