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틴 계열 고지혈증 치료제, 당뇨병 위험 높인다

[KJtimes=이지훈 기자]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약인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의대의 랜덜 해리스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은 스타틴 장기 복용이 당뇨병 위험 2~3배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5일 보도했다.

 

당뇨병이 없는 남녀 4683(평균연령 46)을 대상으로 3년간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들은 연구 시작 당시에는 스타틴을 복용하지 않았으나 나중에 755(16%)이 고지혈증으로 스타틴을 처방받아 복용을 시작했다.

 

스타틴을 복용한 그룹은 연구 기간 중 당뇨병 발병률이 스타틴이 처방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도 스타틴을 2년 이상 복용한 그룹은 당뇨병 발병률이 대조군보다 3.3배 높았다.

 

이는 스타틴을 오래 복용할수록 당뇨병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스타틴과 당뇨병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당뇨병 전문지 '당뇨병 대사 연구와 비평'(Diabetes Metabolism Research and Reviews)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