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하반기 ‘손익 개선’ 가능하다고(?)

하나금융투자 “펀더멘털 변화의 초입에 있다”

[KJtimes=김승훈 기자]하이트진로[000080]가 맥주 판매 호조와 소주 판가 인상 효과에 힘입어 3분기부터 손익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하나금융투자는 하이트진로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000원 제시했다. 그러면서 올해 하반기 이 회사의 맥주와 소주의 손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00억원, 200억원가량 개선될 것으로 분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현재 하이트진로의 경우 펀더멘털(기초여건) 변화의 초입에 있으며 연내 맥주 판가 인상 가능성도 있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하이트진로의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20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9%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이는 맥주 신제품 테라의 시장 안착을 위한 광고선전비, 판매장려금 집행 부담으로 인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심 연구원은 하지만 매출을 보면 맥주와 소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2%, 5.3% 증가해 견조하다면서 “3분기부터는 맥주 가동률 상승과 소주 판가 인상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손익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전날 하이트진로는 출시 100일을 맞은 새 맥주 테라의 판매량이 1억병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출시 101일인 지난달 29일 기준 누적 판매량은 334만 상자(330기준), 1139만 병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이 맥주는 하이트진로가 2013퀸즈에일6년 만에 청정 라거를 표방하며 올해 선보인 신제품으로 호주의 청정 지역인 골든트라이앵글의 맥아와 함께 발효 공정에서도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 사용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초당 11.6병꼴로 판매된 셈이며 20세 이상 국내 성인 1인당 2.4병을 마신 양이라면서 본격적인 맥주 성수기가 시작되는 만큼 판매량은 더욱 빠르게 늘 것으로 보이고 이 같은 추세라면 1년 판매 목표인 1600만 상자 돌파도 무리 없이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