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각장애권리보장연대, 장애인서비스지원종합조사 문항 도입 촉구

시각장애인과 가족들, 지난달 28일 청와대 인근에서 삭발식 진행

 
[kjtimes=권찬숙 기자] 시각장애인들이 이달부터 시행되는 장애등급제폐지에 대해 정부의 실질적인 대안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시각장애권리보장연대(이하 보장연대)는 지난달 28일 청와대 인근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삭발식을 진행했다.
 
보장연대는 장애등급 폐지로 도입될 서비스지원종합조사에서 시각장애인의 특성과 장애로 인한 제한성 및 필요요소가 반영된 인정조사 도입을 위해 구성된 단체다.
 
장애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반찬 위치를 확인하는 일, 옷 색상을 구별하는 일 등이 아무것도 아닐 수 있지만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어려운 일이다.
 
문재인정부 들어와 활발해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방문도 이들에게는 매우 어려운 과제다. 똑같은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대부분의 시각장애인들은 홈페이지 환경으로 인해 포기해야만 한다고 하소연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장애등급제 폐지 메시지에서 그 누구이든 공동체 안에서 일상을 살아갈 수 있게 하는 것이 국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보장연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뜻이 실질적으로 전달되고 있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꼬집는다.
 
보조연대 관계자는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가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장애인의 사람으로서 가치 실현을 위한 장애등급제의 올바른 폐지와 시각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서비스지원종합조사 문항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물론 여당도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연대 측에 서비스지원종합조사의 문항을 시각장애인의 욕구와 특성을 고려해 검토할 것이라며 보조연대에 기다려줄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라 이렇게 삭발식까지 진행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보조연대는 “‘사람이 먼저다라고 강조한 정부가 시각장애인들을 투쟁으로 모는 작금의 현실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단 한 번도 시각장애인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은 적 없는 정부의 각성을 촉구한다면서 민주당 역시 행동하는 양심을 보여줄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우리 시각장애인들은 단지 가고 싶은 곳에 가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일상의 권리가 보장되기를 바라고 또 바라며, 시각장애인들에게 굴욕감을 주는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 문항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일갈했다.










‘획기적인 미세먼지 마스크’ 아이디어, 효성 친환경 공모전 대상
[KJtimes=김봄내 기자]경북대 섬유시스템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심태박’팀(심영진, 김태훈, 박민호)의 ‘화학적 정화가 가능한 보급형 마스크’ 아이디어가 ‘2019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공모전 대상을 차지했다. 시상식은 3일 효성그룹 마포 본사에서 진행됐다. 대상 수상작은 기존의 미세먼지 필터가 지니고 있던 작은 입자의 미세먼지를 걸러내지 못하는 한계점을 창의적으로 개선해 미세먼지 필터에 여러 화학 용액이 혼합된 용액을 코팅하여 효율성을 높였다. 에어컨 등 다른 필터에도 적용 가능한 동시에 실험을 통해 사업성을 검증했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올해 처음 실시된 영상 부문 공모전에서는 참가자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영상 구성이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아이디어 부문 대상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과 효성그룹 입사 지원 시 가점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 공모전 관련 내용은 효성 블로그, 효성 유튜브 채널(효성TV, 횻횻TV)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은 조현준 효성 회장의 친환경 경영에 대한 신념과 그린경영 방침에 따라 시작됐다. 공모전을 통해 환경 문제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