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KCFT 인수로 ‘성장성’ 커질 것이라고(?)

NH투자증권 “향후 실적이 빠르게 증가할 것”

[KJtimes=김승훈 기자]SKC[011790]가 전지용 동박(銅箔) 제조·판매업체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 인수로 인해 성장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9NH투자증권은 SKC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45000원에서 5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앞서 SKC는 지난달 13일 이사회를 열어 KCFT 지분 100%1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NH투자증권은 SKCKCFT 인수를 완료하면 적극적인 동박 제조 설비 증설을 통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할 것이라며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이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 소재라고 설명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CKCFT 인수를 통해 성장성 높은 반도체 소재와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추가해 향후 실적이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며 전기자동차(EV)용 이차전지는 2023년까지 연평균 54%의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산업으로 KCFTEV용 동박 생산능력은 세계 상위권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달 14일 하나금융투자는 SKC의 전지박 업체 KCFT 인수에 대해 중장기 사업 구조 효율성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재평가가 기대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하나금융투자는 구체적인 차입 규모 등이 확정돼있지 않은 상황이지만 KCFT 인수에 따른 예상 시가총액 증가액은 2000~5000억원으로 판단하며 경쟁사 대비 전지박 매출 비중이 높고 SKC와의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무리 없는 밸류에이션이라고 강조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C는 인수비용 중 5000억원을 자체 투입하고 7000억원은 인수금융을 받을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중 자체투입분을 마련하면서 화학사업부를 제외한 비효율성 자산 중 일부를 매각하는 방법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아 중장기적으로 사업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