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미래에셋대우에서 주목하는 진짜 이유

“재무 리스크도 해소될 가능성이 있다”

[Kjtimes=김승훈 기자]CJ CGV[079160]의 실적 개선이 확실하고 재무 리스크도 해소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와 시선을 끌고 있다.


9일 미래에셋대우는 CJ CGV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52000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미래에셋대우은 2분기 연결 매출의 경우 47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5% 늘고 영업이익은 198억원으로 7327.7% 증가해 시장 전망치를 상회할 것이며 주요 영업 국가의 극장 박스오피스 호조, 영업비용 감소 효과 등이 주된 이유라고 분석했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올해 연결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6.7% 증가한 19700억원, 영업이익은 54.9% 증가한 1204억원으로 전망된다국내는 상반기부터 시장이 좋고 중국과 터키는 가격 초과 인상과 개봉 일정 때문에 하반기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3분기 스파이더맨, 라이온킹, 분노의 질주, 4분기 겨울왕국 등 하반기 할리우드 콘텐츠가 좋다면서 디즈니 애니 실사화가 내년까지 활발하고 마블 시리즈도 개봉작이 늘어 당분간 극장 수요 하방은 안정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전날 CJ그룹의 미주사업을 총괄하는 이상훈 CJ아메리카 대표는 2~3년 이내에 CJ그룹 매출의 50%를 해외에서 내겠다는 게 CJ의 글로벌 사업비전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이상훈 대표는 글로벌 성장의 핵심 거점은 북미시장으로 누적투자액이 30억 달러 규모인데 이 가운데 28억 달러는 최근 1~2년 사이에 이뤄졌다“CJ푸드빌의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 멀티플렉스 극장 CJ CGV도 미국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특히 콘텐츠 부문에서 미국 시장은 한국의 14배 규모로 전 세계인이 일상생활에서 한국 문화를 맘껏 즐기게 하는 게 진정한 한류의 세계화라면서 세계인이 매년 2~3편 한국영화를 보고, 매달 1~2번 한식을 먹고, 매주 1~2편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고, 매일 1~2곡 한국음악을 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