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인구, 10년째 감소...감소폭, 5년 연속 최대치 갱신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인구가 10년 연속 감소하는 가운데 감소폭도 5년 연속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10일 NHK에 따르면 총무성이 발표한 '주민기본대장(주민등록표에 해당) 기준 인구 동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1일 기준 일본 전체 인구는 1억2477만636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3만3239명 줄어든 수치로, 지난 1968년 같은 기준의 인구 조사가 실시된 이후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일본 인구는 2009년 이후 10년째 감소하는 중이다. 더욱이 감소폭은 5년 연속 역대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본의 지난해 출생자는 92만1000명으로, 3년 연속 100만명 이하였다. 지난 1979년 조사 시작 이후 가장 적었다.

인구는 줄고 있지만, 도쿄(東京)의 집중 현상은 심해지는 중이다. 도쿄 인구는 전년 대비 7만명 늘어난 1318만9049명으로 2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일본 거주 외국인은 모든 광역자치단체에서 증가해 266만명으로 늘었다. 전체 인구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9%로 처음으로 2%를 넘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카카오, 하반기 ‘톡보드 효과’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카카오[035720]가 신규 광고상품 서비스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의 효과로 하반기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 대한 목표주가를 17만원에서 18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제시했다. 톡보드는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의 왼쪽 두 번째 화면인 ‘대화방’ 목록 탭에 배너 형태로 위치하는 광고다.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톡 중심의 안정적인 광고 매출, 카카오페이의 지속적인 거래액 증가 등으로 2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2% 증가하고 콘텐츠 부문도 게임과 카카오페이지 등의 매출 증가세가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가 지난 5월 서비스를 개시한 광고상품 톡보드는 6월부터 이용자 노출을 확대하는 단계로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톡보드는 광고주의 광고비 회수 비율(ROAS)이 450% 이상으로 기존 광고들보다 효율이 높아 하반기에 광고주 유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지난 9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돌아가는 9개 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