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만방자하게 놀아나고 있다"…日 연일 맹비난

[KJtimes=김현수 기자]북한 신문들이 일본의 강제징용 판결 보복조치를 거론하며 아베 정권을 향해 연일 비난하고 있다.

10일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 신문은 정세론해설에서 대한(對韓) '강제징용 판결 보복조치'를 거론하며 "과거죄악에 대한 배상 책임을 회피하고, 남조선 당국을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고 군국주의 목적을 실현하려는 아베 일당의 간악한 흉심이 깔려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과거죄악에 대한 아무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며 "우리 민족의 이익을 짓밟으며 더욱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 반동들의 망동을 결코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신문은 '제 몸값이나 알고 처신하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정권의 대북제재 기조도 비판했다.

논평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을 상대로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했다"며 "현실을 제대로 분간할 줄 모르는 정치 난쟁이의 가소로운 객기"라고 비난했다.

또 6·30 판문점 북미 회동으로 "조미(북미) 사이에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이 눈 앞에 펼쳐진 데 대해 세계 많은 나라가 환영의 뜻을 표시하며 그것이 항구적이고 공고한 것으로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확실히 일본의 정객들은 시대 감각이 무디고 정세판단 능력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전날인 지난 9일에도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논평을 통해 일본 당국의 과거사 태도를 문제 삼으며 "일본이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발광하면 할수록 정치적 처지는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고 미래는 암담할 뿐"이라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떳떳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은 오직 과거청산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카카오, 하반기 ‘톡보드 효과’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카카오[035720]가 신규 광고상품 서비스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의 효과로 하반기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 대한 목표주가를 17만원에서 18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제시했다. 톡보드는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의 왼쪽 두 번째 화면인 ‘대화방’ 목록 탭에 배너 형태로 위치하는 광고다.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톡 중심의 안정적인 광고 매출, 카카오페이의 지속적인 거래액 증가 등으로 2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2% 증가하고 콘텐츠 부문도 게임과 카카오페이지 등의 매출 증가세가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가 지난 5월 서비스를 개시한 광고상품 톡보드는 6월부터 이용자 노출을 확대하는 단계로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톡보드는 광고주의 광고비 회수 비율(ROAS)이 450% 이상으로 기존 광고들보다 효율이 높아 하반기에 광고주 유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지난 9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돌아가는 9개 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