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만방자하게 놀아나고 있다"…日 연일 맹비난

[KJtimes=김현수 기자]북한 신문들이 일본의 강제징용 판결 보복조치를 거론하며 아베 정권을 향해 연일 비난하고 있다.

10일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 신문은 정세론해설에서 대한(對韓) '강제징용 판결 보복조치'를 거론하며 "과거죄악에 대한 배상 책임을 회피하고, 남조선 당국을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고 군국주의 목적을 실현하려는 아베 일당의 간악한 흉심이 깔려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과거죄악에 대한 아무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며 "우리 민족의 이익을 짓밟으며 더욱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 반동들의 망동을 결코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신문은 '제 몸값이나 알고 처신하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정권의 대북제재 기조도 비판했다.

논평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을 상대로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했다"며 "현실을 제대로 분간할 줄 모르는 정치 난쟁이의 가소로운 객기"라고 비난했다.

또 6·30 판문점 북미 회동으로 "조미(북미) 사이에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이 눈 앞에 펼쳐진 데 대해 세계 많은 나라가 환영의 뜻을 표시하며 그것이 항구적이고 공고한 것으로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확실히 일본의 정객들은 시대 감각이 무디고 정세판단 능력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전날인 지난 9일에도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논평을 통해 일본 당국의 과거사 태도를 문제 삼으며 "일본이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발광하면 할수록 정치적 처지는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고 미래는 암담할 뿐"이라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떳떳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은 오직 과거청산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