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공차코리아, 여름 시즌 한정 신메뉴 4종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 공차코리아가 폭염을 시원하게 식혀줄 여름 신메뉴 4종을 출시했다.

 

 

공차의 이번 여름 신메뉴 4종은 수박, 자두, 멜론 등 대표적인 여름 과일을 활용한 음료이다. 여름철 체내에 축적된 노폐물 배출을 돕는 자스민 그린티에 제철 과일을 더한 수박 크러쉬’, ‘자두 크러쉬’, ‘멜론 그린 밀크티’, ‘자두 요거티 스파클링등 총 4가지로 구성됐다.

 

 

올 여름 공차의 대표 메뉴인 수박 크러쉬는 향긋한 자스민 그린티를 베이스로 한 시원한 수박 크러쉬에 톡톡 씹히는 수박 씨 모양의 초코볼 토핑이 곁들어진 시즌 한정 메뉴이다. 특히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의 모양을 음료로 형상화해 맛있는 맛은 물론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취향에 따라 초코볼 토핑 추가가 가능하며 쫄깃쫄깃한 식감을 좋아한다면 화이트펄이나 코코넛 토핑을 추가할 수 있다.

 

 

자두 크러쉬는 자두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리고 사각사각 씹히는 알로에 토핑을 더해 음료 한 모금에 마지 자두 과육을 먹는 듯한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상큼하고 시원한 과일 음료로 사각사각 씹히는 얼음이 여름철 무더위를 식혀주기에 제격이다.

 

 

멜론 그린 밀크티와 자두 요거티 스파클링은 과일과 티(tea)가 만나 색다른 맛을 선사한다. 멜론 그린 밀크티는 달콤한 멜론에 산뜻한 그린티를 곁들여 여름철 가볍게 즐기기 좋은 과일 밀크티 메뉴이다. 취향에 따라 쫄깃하고 탱글한 식감의 코코넛과 달콤 짭조름한 밀크폼 토핑을 추가하면 배가된 달콤함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자두 요거티 스파클링은 상큼한 자두에 요거티와 청량감 넘치는 스파클링까지 더해져 여름철 갈증 해소에 도움을 준다. 요거티란 산뜻한 자스민 그린티에 새콤한 요거트를 접목한 것으로 공차만의 티 베리에이션 노하우로 탄생한 새로운 형태의 티 음료이다. 여기에 코코넛 토핑을 더하면 자두 퓨레와 코코넛이 어우러지면서 마치 자두 과육을 씹는 듯 한 식감과 풍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공차코리아 마케팅본부장 김지영 상무는 공차의 이번 여름 시즌 신메뉴는 트렌드를 접목하면서도 티 베리에이션이라는 공차만의 강점을 살리기 위해 제품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특히 수박과 자두, 멜론이 가진 가장 맛있는 맛을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공들여 선보이게 된 만큼 공차에서만 맛볼 수 있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로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차는 여름 시즌 한정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17일부터 28일까지 12일간 공차 맴버십 앱 회원을 대상으로 트리플 스탬프 적립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여름 신메뉴 4종 구입 시 한 잔 당 스탬프 3개의 적립이 가능하다. 해당 프로모션은 일부 매장을 제외한 전국 공차 매장에서 진행된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한국가스공사,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는 진짜 이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가스공사[036460]에 대해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일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의 경우 오는 2020년 적정 투자보수율은 금리 약세로 하락이 불가피하겠지만 감가상각비가 줄어 내년에도 실적 개선이 명확해 보이며 최근 규제 리스크 해소를 고려하면 재평가될 여지는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산 지연으로 1분기에 인식하지 못했던 공급비용이 일시에 반영되면서 2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1897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 적정 투자보수는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도매사업에서 얻어야 할 세후 영업이익 크기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올해 적정 투자보수가 확정되면서 모든 규제 리스크가 해소된 것도 긍정적”이라면서 “해외 사업은 전년 대비 부진할 전망이지만 안정적 이익 실현이 가능한 레벨에서 유지되고 있고 국제 유가 변동성도 축소돼 우려할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