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아워홈, 안주 간편식 ‘야시장 안주’ 2종 추가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종합식품기업아워홈(대표 김길수)은 지역 야시장 콘셉트 안주 간편식 2종을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아워홈은 지난 2월 야시장 안주 시리즈 4종을첫 출시한 이후 월 평균 매출이 약 60% 성장하는 등 고객 반응이 좋아, 제품 라인업을 추가했다. 혼밥·혼술 트렌드 속, 가격 부담은 줄이고 집에서 간편히 즐길 수 있어 큰 호평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신제품은 신당동식 화끈불닭발’, ‘대구식돼지껍데기’ 2종이다. ‘신당동식 화끈불닭발은 신당동야시장 유명 닭발집의 맛을 재현했다. 먹기 좋게 뼈를 발라낸 닭발을 화끈한 양념에 버무리고 직화솥에 볶아 매콤한 불맛과 꼬들꼬들한 식감이 살아있다. ‘대구식 돼지껍데기는 대구 야시장 껍데기거리 레시피를 재현했다. 국내산 돼지 껍데기를 경상도 지역 특유의 맵고 달콤한 양념으로 무치고, 고온에서 빠르게 볶아내 탱탱한 식감을 유지했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전자레인지용 트레이포장으로 그릇 없이 바로 즐길 수 있으며 스킨팩 포장 기술을 적용, 공기가 통하지 않는 무균 상태로판매되어 냉장보관도 가능하다. 가격은 신당동식 화끈불닭발7500, ‘대구식 돼지껍데기5500원이다.

 

 

아워홈관계자는 지역별 안주가 가지는 특색을 간편식으로 재현하기 위해 매주 맛집 골목을 찾아다니는 중이다향후 닭볶음탕이나 주꾸미삼겹, 돼지갈비찜 등 안주 간편식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밖에도아워홈은 안주 김 2종도 함께 선보였다. ‘불닭맛 안주김은불닭의 중독성 있는 매콤함을 김에 담았다. 톡 쏘는 와사비 맛이 일품인 와사비맛 안주김은 김맛의 풍미를 더해준다. 맥주는 물론 다양한 술안주로 가볍게 먹기 제격이다. 가격은 각각 990원이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한국가스공사,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는 진짜 이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가스공사[036460]에 대해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일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의 경우 오는 2020년 적정 투자보수율은 금리 약세로 하락이 불가피하겠지만 감가상각비가 줄어 내년에도 실적 개선이 명확해 보이며 최근 규제 리스크 해소를 고려하면 재평가될 여지는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산 지연으로 1분기에 인식하지 못했던 공급비용이 일시에 반영되면서 2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1897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 적정 투자보수는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도매사업에서 얻어야 할 세후 영업이익 크기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올해 적정 투자보수가 확정되면서 모든 규제 리스크가 해소된 것도 긍정적”이라면서 “해외 사업은 전년 대비 부진할 전망이지만 안정적 이익 실현이 가능한 레벨에서 유지되고 있고 국제 유가 변동성도 축소돼 우려할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