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올해 ‘매출 1조원’ 달성할 것이라고(?)

한화투자증권 “호재가 예정돼 있다”

[KJtimes=김승훈 기자]종근당[185750]이 올해 연간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한화투자증권은 종근당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3만원을 제시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약 9560억원의 매출과 78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한화투자증권은 종근당의 경우 올해 상반기에만 총 4967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데 과거 4분기에 추세적으로 매출 신장이 두드러진 점을 고려하면 올해 연 매출 1조원은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종근당의 지난 2분기 매출은 26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8% 증가했을 것이라며 골다공증 치료제인 프롤리아의 처방이 확대되고 지난해 출시한 케이캡’, ‘에소듀오등의 매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고 분석했다.


신 연구원은 신약 연구개발(R&D) 파이프라인도 여전히 탄탄하다면서 특히 하반기에는 대장암 치료제 ‘CKD-516’의 임상3상 개시 및 바이오시밀러 ‘CKD-11101’의 일본 판매 허가 등 호재가 예정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종근당은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합작법인 씨케이디-오토’(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종근당에 따르면 CKD-OTTO는 종근당이 2015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또 오토사는 인도네시아 반둥에 본사를 둔 의약품 제조업체로 인도네시아 상위권 제약회사인 멘사 그룹의 자회사다.


준공된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은 연면적 12588의 지상 2층 건물로 연간 약 160만 바이알(약병)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췄으며 총 3000만 달러가 투자됐다.


종근당은 자체 보유한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 이 공장에서 시험생산을 완료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도 받은 상태며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을 교두보로 아시아를 비롯해 중동, 북아프리카, 유럽 등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특히 인도네시아 공장의 할랄 인증에 따라 이 공장을 이슬람 국가를 비롯한 아세안경제공동체(AEC)로 진출할 수 있는 거점으로 삼을 전략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