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증권사들의 엇갈린 전망…왜

“소재 분야 성장 기대” vs “2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포스코케미칼[00367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키움증권이 각각 다른 분석을 내놓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포스코케미칼은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16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 감소하고 매출액은 3698억원으로 10.5%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18NH투자증권은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8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2분기에 시장 기대치보다 부진한 실적을 냈으나 2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성장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포스코케미칼이 2차전지 음극재 생산능력을 올해 말 44000t에서 202274000t으로 늘릴 계획이며 인조흑연음극재 투자 계획도 수립한 상태라면서 소재 사업의 성장 기대감이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포스코케미칼의 목표주가를 종전 73000원에서 66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키움증권은 포스코케미칼 2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감소한 167억원으로 시장 기대치(265억원)를 밑돌았으며 원료 구매가 상승으로 생석회 사업의 수익성이 떨어졌고 자회사인 피엠씨텍의 수익도 저조했다고 진단했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매출액은 올해 1390억원으로 예상되며 2022년에는 12414억원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올해 6월 포스코 그룹이 2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고 이 연구소는 2022년 이후 포스코케미칼이 주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변 연구원은 다만 포스코케미칼이 2분기 공시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시장 컨센서스(기대치)를 밑돈다면서 철강 관련 사업 수익성 하락과 자회사 피엠씨텍 주력 제품인 침상코크스 가격 하락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형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실적과 최근 업황을 반영해 올해와 내년 포스코케미칼의 실적 전망치를 각각 10%씩 하향 조정했다다만 2차전지 소재 산업의 경우 매출액과 수익성 모두 예상 수준에 부합했으며 관련 매출 비중은 지난해 7%에서 2분기 현재 17%까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생석회 등의 판매단가 인상으로 기존 사업의 수익성이 회복되고 신성장 사업인 2차전지 소재 사업도 견조한 매출 흐름을 보이면서 실적이 다시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