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셀토스 판매 돌입...1929만원 부터

[KJtimes=김봄내 기자]기아자동차는 18일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셀토스는 4,375mm의 동급 최대 전장을 자랑하며, 넓은 러기지 용량(498)을 확보해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인 SUV.

 

또한 복합연비 12.7 km/(16인치 2WD 기준) 1.6 터보 가솔린 복합연비 17.6 km/(16인치 2WD 기준) 디젤 모델로 판매되며, 7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 향상을 구현했다.

 

셀토스는 동급 최대 크기를 기반으로 볼륨감이 응축된 대범한 외관디자인 절제된 젊은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프리미엄 실내디자인 동급 최첨단 주행 안전사양,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상품성을 자랑하면서도 합리적인 수준의 가격으로 출시됐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이다.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26()부터 17()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하이클래스 상품성을 우선시해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했으며,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를 선택하며 볼륨감 있고 대범한 디자인을 선호했다.

 

셀토스는 다양한 첨단 신사양을 적용해 스마트한 인포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한다.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3분할 화면, 무선 업데이트가 가능한 동급 최대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며, 기아자동차 최초로 최적의 고음질을 구현하는 프리미엄 Bose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한 동급 최초로 차량 밖 원격 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원격시동 기존 대비 충전 성능을 30% 향상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18일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인도,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셀토스를 잇따라 출시할 예정이며, 글로벌 소형 SUV의 판도 변화를 이끌 전망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셀토스 사전계약부터 시작된 고객들의 선택과 기대에 부합하는 하이클래스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