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감익 추세’ 이어질 것이라고(?)

KB증권 “오프라인 할인점 실적 악화 극심”

[KJtimes=김승훈 기자]이마트[139480]의 감익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KB증권은 이마트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75000원에서 15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중립’(Hold)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2분기 연결 순매출액은 4534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늘고 영업이익은 125억원으로 77% 줄어 시장 전망치를 49%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KB증권은 당분간 오프라인 할인점의 이익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온라인 사업 적자도 축소되지 않을 것이며 투자 심리 개선을 위해서는 온라인 사업 매출이 20% 이상 고성장세를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오프라인 할인점 실적 악화가 극심하다소비 경기 부진과 온라인으로의 소비 이전으로 기존점 매출 감소세가 가속하면서 고정비 부담으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온라인 매출 증가율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며 6월 말 새벽배송을 시작해 올해 3분기 온라인 적자는 더욱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전문점, 트레이더스, 편의점 등 신사업도 할인점 본업 부진을 만회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전날 이마트는 상품 혁신을 위해 개최한 우수 협력사 공모전에서 예선을 통과한 400여개 신상품이 시험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자사 전문가와 고객 평가단이 엄선한 61개 협력회사의 400여개 상품을 매출 상위 매장인 왕십리, 가양, 수원, 연수, 월계, 죽전 등 6개 점포에서 테스트 판매한다. 이들 협력회사의 상품 품목은 신선 16, 가공식품 8, 생활용품 25, 가전 3, 패션 2, 애완용품 7개 등이다.


이마트의 협력사 공모전은 급변하는 고객 수요 변화에 부합할 수 있는 상품을 더 빠르게 선보여 차별화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마련됐으며 앞으로 이번 신상품 선정에 100여명의 소비자 평가단 의견을 반영한 것처럼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 발굴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