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구알버섯, 남원 과수원에서 또 발견...효능은?

[KJtimes=이지훈 기자]세계적 희귀종으로 알려진 댕구알버섯이 전북 남원의 한 과수원에서 올해도 나왔다.

 

6일 남원시에 따르면 지리산 자락인 남원 산내면 입석마을의 주지환(56)씨 사과밭에서 최근 댕구알버섯 1개가 발견됐다.

 

지름 20cm가량의 둥근 모양이며 표면은 하얀색이다.

 

이 과수원에서 2014년 댕구알버섯이 처음 발견된 이후 18개째다.

 

첫해에 2, 2015년에 2, 2016년에 8, 2017년에 2, 작년에 3개가 나왔다.

 

이처럼 한 장소에서 매년 댕구알버섯이 나오는 것은 버섯의 특성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댕구알버섯은 다른 버섯과 마찬가지로 균사(菌絲)가 땅속에 떨어져 있다가 이듬해 여름 생육 조건이 갖춰지면 다시 나오는 형태로 번식을 이어간다. 토양과 기후 등의 생육 상황이 유지되면 지속해서 나올 가능성이 크다.

 

댕구알버섯은 여름과 가을에 유기질이 많은 대나무밭이나 풀밭, 잡목림 등에서 발생하며 지혈, 해독, 남성 성 기능 개선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