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GS리테일, 목표주가 ‘쑥’ 오른 까닭

“본격 성장 구간 돌입”…“편의점 원가율 개선”

[KJtimes=김승훈 기자]카카오[035720]GS리테일[00707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올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9일 삼성증권은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16만원에서 17만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본격적인 이익 성장 구간에 돌입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삼성증권은 카카오의 2분기 실적에 대해 전반적인 매출 증가와 효율적인 마케팅비 집행으로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6% 증가한 405억원을 나타냈으며 컨센서스(시장 기대치)17.7% 상회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GS리테일의 목표주가를 48000원에서 51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편의점 원가율 개선으로 수익성이 나아지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편의점 상반기 기존점 성장률의 경우 예상 대비 부진했으나 원가율 개선과 판관비 절감 노력으로 눈에 띄는 수익성 개선 흐름을 시현하고 있으며 최근 주가 강세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라고 예상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는 광고, 커머스, 콘텐츠, 테크핀 등 전 사업부가 시장지배력을 기반으로 본격 매출을 창출하는 단계에 돌입했다이에 따라 카카오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를 바닥으로 빠르게 반등 중이고 올해 하반기에도 비즈보드(카카오톡 채팅창 광고) 매출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 연구원은 비즈보드는 5~7월 테스트를 거쳐 제한적으로 광고를 노출 중임에도 현재 하루 2~3억원의 매출을 기록 중이라면서 “4000만 이용자가 매일 이용하는 카카오톡 채팅창의 높은 노출률을 고려하면 비즈보드 매출 성장 잠재력은 매우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지분 추가 확보로 최대주주가 됨에 따라 지분법 이익 증가 및 시너지 효과 강화가 예상된다바로투자증권 인수가 확정되면 투자 부문 연계도 본격화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GS리테일은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7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1% 늘고 매출액은 23077억원으로 4.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시장 전망치 대비 매출은 부합하고 영업이익은 21%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편의점은 매출액이 5% 증가한 17580억원, 영업이익은 33% 증가한 868억원을 기록하면서 전사 이익 성장을 이끌었다면서 편의점과 슈퍼 상품기획(MD) 통합 효과로 매입률이 0.7%포인트 개선되고 일부 판관비 절감 효과도 더해져 영업이익률이 1.0%포인트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