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하반기 ‘고성장’ 가능할 것이라고(?)

하나금융투자 “기대작들이 다수 포진 중”

[KJtimes=김봄내 기자]CJ ENM[035760]이 올해 2분기 시장 기대를 크게 웃도는 실적을 냈으며 하반기에도 콘텐츠 흥행력을 바탕으로 한 고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하나금융투자는 CJ ENM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5만원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는 코스닥 시가총액 2위 기업으로 시장 환경과 무관할 수 없기에 주가가 52주 신저가까지 급락한 상황이며 이번 실적은 대외적 환경과 무관한 성장성을 증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나금융투자는 CJ ENM의 경우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12600억원, 968억원을 기록해 컨센서스(영업이익 905억원)를 크게 상회하며 사상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달성했으며 아스달연대기가 사상 최고 수준 선판매로 TV 광고 부문이 21% 성장했고 예능 프로그램 흥행, 영화 기생충흥행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에는 콘텐츠들이 부진하면서 미디어 부문이 어닝 쇼크를 기록했는데 2분기 들어 콘텐츠 화제성이 오르면서 사상 최대의 콘텐츠 판매가 이뤄졌다면서 하반기에는 기대작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어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전날 CJ ENM은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96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95.0%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매출액은 12604억원으로 115.4% 늘고 당기순이익은 658억원으로 137.7% 증가했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미디어 부문에서는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4% 오른 4264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25.1% 올라 365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에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3576억원과 360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6.3%6.2% 성장했다.


영화 부문에서는 매출액이 67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8.2% 늘었고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극장 매출은 전년 대비 234.8% 증가한 415억원을 기록했다. 음악 부문에서는 아이즈원, 방탄소년단(BTS), 몬스타엑스 등의 콘서트 매출이 역대 분기 매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덕분에 매출액이 1538억원, 영업이익이 49억원으로 성과를 냈다.


CJ ENM은 사상 최대의 경영 실적과 수익 성장이라고 자평하면서 하반기에도 드라마 <호텔 델루나>, <날 녹여주오>, <사랑의 불시착> 등으로 콘텐츠 경쟁력 기반으로 사업 성장을 강화하고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