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코스맥스,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가전시장 침체에 부진”…“2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하이마트[071840]와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내리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12NH투자증권은 롯데하이마트에 대한 목표주가를 52000원에서 380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중립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가전 시장이 침체에 빠져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냉장고와 세탁기 등 대형 가전도 포화상태이고 TV의 역성장도 이어지고 있으며 3분기에도 환경 가전, 계절가전, 대형가전 모두 반등이 없는 상태로 온라인과의 판매 경쟁이 심화해 이익률 하락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미래에셋대우는 코스맥스의 목표주가를 14만원에서 103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단기매수(Trading Buy)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국내 화장품 시장 부진으로 올해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하반기에도 국내 화장품 시장 부진은 이어져 매출 증가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 증가에 그칠 것이며 다만 하반기 중국 매스 화장품 시장 회복 등으로 중국 매출은 11.9%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의 2분기 개별기준 영업이익은 458억원으로 컨센서스(시장 기대치)12% 밑도는 부진한 실적이라며 그동안 고성장을 보여 왔던 공기청정기와 청소기, 건조기 등 환경 가전이 최근 일제히 역성장하고 있고 계절가전의 보급률 상승으로 당분간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우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시장의 성장 둔화로 국내 고객으로부터 수주 성장이 약화했고 중국 매스 화장품 시장 둔화와 중국 로컬 브랜드 고객들의 재고 조정으로 중국 매출은 3% 역성장했다면서 매출 부진에 따른 고정비 부담으로 영업이익도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지난 9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 매출액과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3323억원과 93억원으로 각각 시장 전망치를 10.3%, 13.1% 하회했다고 밝힌 바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