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코스맥스,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가전시장 침체에 부진”…“2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하이마트[071840]와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내리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12NH투자증권은 롯데하이마트에 대한 목표주가를 52000원에서 380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중립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가전 시장이 침체에 빠져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냉장고와 세탁기 등 대형 가전도 포화상태이고 TV의 역성장도 이어지고 있으며 3분기에도 환경 가전, 계절가전, 대형가전 모두 반등이 없는 상태로 온라인과의 판매 경쟁이 심화해 이익률 하락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미래에셋대우는 코스맥스의 목표주가를 14만원에서 103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단기매수(Trading Buy)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국내 화장품 시장 부진으로 올해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하반기에도 국내 화장품 시장 부진은 이어져 매출 증가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 증가에 그칠 것이며 다만 하반기 중국 매스 화장품 시장 회복 등으로 중국 매출은 11.9%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의 2분기 개별기준 영업이익은 458억원으로 컨센서스(시장 기대치)12% 밑도는 부진한 실적이라며 그동안 고성장을 보여 왔던 공기청정기와 청소기, 건조기 등 환경 가전이 최근 일제히 역성장하고 있고 계절가전의 보급률 상승으로 당분간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우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시장의 성장 둔화로 국내 고객으로부터 수주 성장이 약화했고 중국 매스 화장품 시장 둔화와 중국 로컬 브랜드 고객들의 재고 조정으로 중국 매출은 3% 역성장했다면서 매출 부진에 따른 고정비 부담으로 영업이익도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지난 9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 매출액과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3323억원과 93억원으로 각각 시장 전망치를 10.3%, 13.1% 하회했다고 밝힌 바 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