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째 '일왕 참배' 없는 야스쿠니신사...日국내청, 이례적 요청도 거절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가 지난해 당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게 올해 야스쿠니 창립 150년에 맞춰 참배를 요구하는 매우 이례적 청원을 궁내청에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스쿠니신사는 지난해 일본 궁내청에 야스쿠니신사가 참배를 요구하는 '행차 청원'을 청원했지만, 거절당했다. 

교도통신은 '관계자' 말을 인용해 "야스쿠니신사는 지난해 9월 헤이세이(平成·아키히토 일왕 재위 기간의 일본 연호) 중에 참배를 촉구하기 위해 궁중 제사를 담당하는 궁내청의 의전직에게 과거의 사례를 제시하며 참배를 요구하는 청원을 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 의전직은 (당시) 왕위 계승을 앞둬 매우 바쁘다는 점 등을 이유로 궁내청 장관이나 일왕 측근 부서의 시종직에 대한 중개도 '할 수 없다'고 회답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전직은 교도에 "참배에 관해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야스쿠니 측이 '거절당했다'고 판단, 창립 200년이 되는 때의 참배도 확약될 수 없다는 점에서 '장래에도 참배가 어렵게 됐다'고 받아들였다"고 분석했다. 또 "야스쿠니 측은 재요청을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이후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요시히토(嘉仁) 일왕은 야스쿠니신사 창립 50년인 1919년 5월, 이후 히로히토(裕仁) 일왕이 창립 100년인 1969년 10월 각각 신사를 참배한 바 있다. 그러나 일왕의 참배는 1975년 히로히토 일왕이 마지막이었다. 

그간 보수층은 일왕에게 야스쿠니신사 참배 요구를 지속해왔지만, 아키히토 일왕은 재임 기간 이곳을 참배하지 않았다. 나루히토(德仁) 현 일왕의 부친인 당시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 4월30일 퇴위했고 현재는 상왕으로 불린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