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도 日 노선 감편…항공업계, 일제히 日 운항 축소

[KJtimes=권찬숙 기자]전체 노선의 60% 이상을 일본 노선으로 채우는 아시아나항공 계열의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도 일본 노선 중단 및 감편을 결정했다. 이로써 사실상 모든 한국 항공사가 일본 노선을 축소하게 됐다.

13일 에어서울은 현재 운영 중인 일본 노선 중 5개에 대한 운항 중단 및 감편 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에어서울은 9월16일부터 도야마(富山) 노선에서 비행기를 빼고, 10월27일부터는 구마모토(熊本), 우베(宇部) 노선에서 철수한다.

아울러 내달 16일부터는 오사카(大阪) 노선 운항을 현재 주 14회에서 주 9회 줄이고, 요나고(米子) 노선은 주 6회 운항에서 주 3회로 감편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항공사 가운데 에어서울만큼 일본여행 거부 운동의 직격탄을 맞는 곳은 없을 것"이라며 "당장도 문제지만 앞으로가 더 문제여서 운휴·감편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에어서울은 국내 항공사 중 일본 의존도가 가장 높다. 에어서울은 전체 노선의 60% 이상을 일본 노선으로 채우고 매출의 절반 이상이 일본 노선에서 나오는 구조다.

에어서울에는 지난달 요나고, 도야마, 다카마쓰 등 취항지 지자체 간부들이 찾아와 협력 강화를 요청했지만 급감하는 일본 여객 수요에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할 우려가 커지면서 노선 축소를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재 삿포로, 오키나와, 후쿠오카 노선도 감편 및 운휴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철수한 노선에서 나온 항공기는 김포∼제주 노선 신설과 중국, 동남아 등 노선에 투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