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도 日 노선 감편…항공업계, 일제히 日 운항 축소

[KJtimes=권찬숙 기자]전체 노선의 60% 이상을 일본 노선으로 채우는 아시아나항공 계열의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도 일본 노선 중단 및 감편을 결정했다. 이로써 사실상 모든 한국 항공사가 일본 노선을 축소하게 됐다.

13일 에어서울은 현재 운영 중인 일본 노선 중 5개에 대한 운항 중단 및 감편 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에어서울은 9월16일부터 도야마(富山) 노선에서 비행기를 빼고, 10월27일부터는 구마모토(熊本), 우베(宇部) 노선에서 철수한다.

아울러 내달 16일부터는 오사카(大阪) 노선 운항을 현재 주 14회에서 주 9회 줄이고, 요나고(米子) 노선은 주 6회 운항에서 주 3회로 감편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항공사 가운데 에어서울만큼 일본여행 거부 운동의 직격탄을 맞는 곳은 없을 것"이라며 "당장도 문제지만 앞으로가 더 문제여서 운휴·감편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에어서울은 국내 항공사 중 일본 의존도가 가장 높다. 에어서울은 전체 노선의 60% 이상을 일본 노선으로 채우고 매출의 절반 이상이 일본 노선에서 나오는 구조다.

에어서울에는 지난달 요나고, 도야마, 다카마쓰 등 취항지 지자체 간부들이 찾아와 협력 강화를 요청했지만 급감하는 일본 여객 수요에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할 우려가 커지면서 노선 축소를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재 삿포로, 오키나와, 후쿠오카 노선도 감편 및 운휴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철수한 노선에서 나온 항공기는 김포∼제주 노선 신설과 중국, 동남아 등 노선에 투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