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삼성생명, 목표주가 ‘뚝’…이유는

“2분기 실적 기대 이하”…“금리 하락 부담”

[KJtimes=김승훈 기자]휴젤[145020]과 삼성생명[03283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내리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4KB증권은 휴젤의 목표주가를 52만원에서 43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3.9% 증가한 2078억원, 영업이익은 15.3% 증가한 694억원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전망이며 다만 홈쇼핑과 면세점 중심의 화장품 판매 채널 다변화에 다소 시간이 소요되고 그에 따라 수익성 개선도 지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날, 미래에셋대우는 삼성생명의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81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단기매수(Trading Buy)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금리 하락 부담 등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기존 계약 수익성 악화는 진행형이며 2분기 동안 국고 10년물은 24bp(1bp=0.01%) 하락해 금리 변동에 따른 내재가치 민감도를 적용하면 이 기간 내재가치 감소는 신계약 가치 증가를 압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태영 KB증권 연구원은 휴젤의 전날 공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연결 매출액은 5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 늘고 영업이익은 약 160억원으로 4.5% 감소했다보툴리눔 톡신은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아시아 매출도 회복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필러는 국내 매출 부진으로 직전 분기와 유사한 수준의 매출액을 기록했다면서 다만 영업이익률은 톡신 및 필러의 수출 비중 축소와 화장품 비중 확대로 인한 지급 수수료 증가로 7.2%포인트 감소한 31.8%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정길원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삼성생명의 올해 2분기 순이익은 3093억원으로 기존 당사 추정치 3353억원을 소폭 하회했다“1분기와 마찬가지로 효율 지표는 부진하지만 부동산 매각이익 등으로 실적을 방어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상해건강 등 마진율 높은 상품으로 포트폴리오 믹스를 변화시킨 결과 신계약 가치는 40.2% 증가했다면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은 지속적인 금리 하락을 예고하며 이는 기존 금리 고정형 부채의 역마진 심화와 동시에 내재된 보증옵션 부담을 현실화시킨다고 판단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