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뜨는 정보

일본산 불매운동 확산 일로 ... '꼼꼼한' 소비자들 는다

[KJtimes=김봄내 기자]-일 양국간의 무역 갈등으로, 일본 브랜드는 물론, 합작사, 원료에 이르기까지 일본산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일본 브랜드와 원료가 활발히 사용되는 뷰티 및 식품 분야에서 소비자들의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이번 광복절을 맞이하여, 일본산 제품 및 원료에 대한 불매운동은 물론, 애국애족정신을 기려온 애국기업을 다시 부각시키며, 소신과 원칙을 지킨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한양행의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은 원료의 원산지 및 가공방법까지 고려하여 소비자들의 일상에 필요한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는 브랜드이다.

 

뉴오리진은 런칭 초부터, 일본 원료에 대한 방사능 오염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일본산 원료 사용을 배제하였다.

 

이에 따라, 식품 및 뷰티 카테고리 내, 65개 제품에는 일본산 원료가 일절 사용되지 않는다. 대신, 국내산 개성 인삼부터 브라질산 까무까무, 뉴질랜드산 디어밀크 등 각 카테고리 별 최상의 품질의 원료의 원산지를 직접 찾아, 직거래를 통한 계약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베네핏을 제공한다.

 

헤어오일은 일본산 제품 및 원료가 강세를 이루고 있는 분야이기에 이에 대한 대체제품을 찾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다.

 

아모레퍼시픽의 한방 프리미엄 샴푸 브랜드 려의 씨앗 발효 세럼 오일은 국내산 동백 오일, 홍화씨 오일 등 식물성 오일에 모발 탄력에 효과적인 검은콩 성분을 가미한 천연 헤어 오일이다.

 

특히 저온발효공법을 적용한 미세 발효 동백오일 입자는 손상돼 들뜬 모발에 보다 촘촘하게 영양을 공급하여, 건강하게 빛나는 모발로 가꿔준다.

 

녹차하면 차문화로 유명한 일본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대중적인 일본산 녹차를 배제한 제품들도 적지 않다. 그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동원F&B보성녹차’.

 

동원F&B는 국내 녹차 시배지 중 하나인 전라남도 보성과 일찌감치 손을 잡고 국내산 원료만을 사용한 보성녹차를 판매하고 있다. 동원F&B가 매년 보성 지역에서 구입하는 녹찻잎은 무려 10톤에 달한다.

 

지난 1996년부터 녹차 음료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온 동원F&B의 노하우를 담은 보성녹차는 보성군과의 여러가지 제휴와 협약을 통해 일본산 원료를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지방 경제 활성에 도움을 줘 결과적으로 내수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일본산 녹차가 강세를 이루는 녹차 시장에서 보성녹차가 더욱 빛나는 이유다.

 

한스킨 클렌징오일&블랙헤드는 최근 혐한 논란을 빚고 있는 일본 화장품 회사DHC‘DHC 클렌징 오일대체 상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DHC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일본산 원료를 쓰지 않은 국산품 클렌징 오일인 한스킨 클렌징오일&블랙헤드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다.

 

이 제품은 T존 피지가 고민인 '건성 피부', 전체적으로 피지가 많은 '지성 피부', 유수분 불균형이 모공을 부각시키는 '민감성 피부'를 위해 3가지 종류의 오일 포뮬러를 선사한다. 다양한 피부 형태를 세심하게 고려한 맞춤형 클렌징 오일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평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