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신상필벌

[CEO신상필벌]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전남대 명예 철학박사 학위 수여

[KJtimes=김봄내 기자]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이 전남대학교(이하 전남대)로부터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최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전주대, 중앙대, 숭실대에서 겸임교수 등으로 활동하며 '강연하는 교수 CEO'로도 불린다.


26일 전남대와 형지에 따르면 최 회장의 이번 학위 수여는 그가 국민 의생활 개선과 국가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높다는 평가에 기인한다.


그간 최 회장은 한국의류산업협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대한상의 중견기업 위원장 등을 역임하고 철탑·은탑 산업훈장, 대통령 포장 등을 받았다.


지난달에는 전남대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호남 미래 인재 양성에 앞장서는 전남대에 발전기금을 기부하게 돼 기쁘며 전남대와 패션 분야 상호 협력이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6년 여성복 크로커다일레이디를, 1998년 형지어패럴을 설립해 여성복 시장을 키운 최 회장은 2005년 이후 샤트렌과 올리비아하슬러, 라젤로 등을 잇따라 선보였다. 2012년과 2013년 각각 남성복 전문기업 우성I&C와 서울 장안동 바우하우스를 인수하기도 했다.









[증시분석]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증권사 시각
[KJtimes=김승훈 기자]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에 대해 증권사들은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을까. 26일 KB증권은 중국의 보복 관세와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로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당분간 커질 수 있으나 극단적으로 갈등이 고조할 가능성은 작다는 진단을 내놨다. KB증권은 미국의 경우 중국 압박 강도를 높일 수 있는 한계에 다다르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관세율을 크게 높이지 못했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감세 패키지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미중 무역분쟁의 격화로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공포가 확산하면서 코스피의 하단 지지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분석을 제시했다. 대신증권은 이번 미중 무역분쟁 재점화 국면에서 주목할 부분은 중국이 선제공격을 가했다는 점이라면서 중국은 10월 1일 중국 창립 70주년 기념일까지 강경 대응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하이투자증권은 미중 무역갈등이 첨예해지면서 내년 미국 대선까지 협상조차 하지 않는 ‘노 딜’(No deal) 상태가 유지되고 이에 따라 경기 침체가 심화할 우려가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하이투자증권은 중국 정부의 미국에 대한 강경 기조는 홍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