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녹두전 티저 포스터 공개..장동윤 여장 비주얼 '깜짝'

[KJtimes=이지훈 기자]오는 930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 측은 29장동윤, 김소현의 1차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설렘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한 청춘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를 비롯해 믿고 보는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 그리고 개성 만렙신스틸러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등 막강 라인업을 구축해 새로운 청춘 사극의 탄생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장동윤, 김소현의 파격 변신에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여장을 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입성하는 전녹두로 변신한 장동윤의 청초한 반전 매력이 심쿵을 유발한다. 단아하고 선 고운 자태로 어딘가를 지긋이 바라보는 장동윤. 깊은 눈매와 비밀스러운 분위기, 여장을 하고도 결의가 느껴지는 그의 모습은 과부로 변장할 수밖에 없었던 전녹두라는 인물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푸른 연잎에 둘러싸인 김소현의 미소는 역대급 만찢녀답게 세상 털털한 동동주 그 자체다. 고운 한복에 언밸런스한 단발머리는 동동주만의 트레이드 마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흔들림 없이 곧게 응시하는 시선은 동주가 지닌 단단한 내면을 짚어내며 사극 여신김소현의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조선로코-녹두전제작진은 장동윤, 김소현의 케미스트리는 기대 이상으로 완벽하다. 개성 넘치는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고 자신만의 색을 더해 탄생시킨 녹두와 동주를 통해 새로운 얼굴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부촌에서 살아남기 위한 녹두의 고군분투와 예측 불가하고 기상천외한 두 사람의 로맨틱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감독과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의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93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유한양행, 불확실한 시장 상황 속 ‘최고 방어주(?)’
[KJtimes=김승훈 기자]유한양행[000100]이 내년에 수령할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이 최소 550억원에 달할 것이며 불확실한 시장 상황 속 최고의 방어주라는 평가가 나왔다. 29일 하나금융투자는 유한양행에 대해 이 같은 평가를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각각 매수와 33만원으로 제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유한양행의 경우 2분기 영업손실 54억원으로 ‘어닝 쇼크’를 기록했는데 이는 기술이전에 대한 계약금 인식이 급감한 탓으로 3분기부터는 기술료 인식이 1분기 수준으로 회복돼 더 이상의 쇼크는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유한양행은 3건의 기술 이전 계약 체결로 올해 하반기부터 여러 건의 마일스톤을 수령하게 된다”며 “올해 상반기 유한양행의 영업이익이 7억원에 불과해 연간 영업이익은 250억원에 그치겠지만 내년에는 최소 550억원의 마일스톤을 수령, 영업이익이 95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선 연구원은 “기술이전 계약 체결 시 계약금은 전체 기술이전 규모의 10%이고 나머지 90%는 마일스톤”이라면서 “현재 시장에서는 기술이전을 단순 일회성 이벤트로 인식하고 있으나 기술이전은 이익(어닝)으로 연결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