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실적 기대치 웃돌 것이라고(?)

한화투자증권 “성수기 진입하는 등 호재 겹쳤다”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3분기에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한화투자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58000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경우 621000억원과 7조원으로 당사의 종전 전망치(매출액 608000억원, 영업이익 68000억원)를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화투자증권은 불확실한 대외 여건은 여전한 리스크 요인이지만 역으로 이런 불확실성이 걷히면 수요는 자연스럽게 회복될 것이며 머지않아 반도체 가격 하락이 멈추는 시점이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D램 출하량이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스마트폰 사업 수익성도 갤럭시A 시리즈의 신모델 판매 호조에 따라 개선되고 있다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은 성수기에 진입하는 등 호재가 겹쳤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특히 무역분쟁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반도체 업황이 회복되고 있다는 점은 매우 긍정적이라면서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재고가 감소세를 보이면서 연말에는 정상 범위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한 추가 예약에 나선다. 이번 추가예약은 공급 물량 제한으로 예약 판매 시작과 동시에 완판된 데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20일 오전 0시 갤럭시 폴드 자급제 모델의 추가 예약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날 예약판매 물량은 27일부터 개통되고 20일부터 진행하는 예약판매 물량은 10월 초부터 순차 개통된다. G마켓, 쿠팡, 하이마트 등에서 진행하는 자급제 온라인 물량도 같은 시간부터 다시 예약 구매를 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1차 물량은 이통사와 삼성전자 물량을 합쳐 3000~4000대 수준이었지만 2차 물량은 이통사마다 수천 대가 배정돼 삼성전자 자급제 물량까지 합치면 1만대가 넘는 수준으로 이번에 추가 예약되는 물량은 2차 물량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