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대한항공, 증권사 부정적 전망…왜

“하반기 실적 부진”…“화물 업황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오스템임플란트[048260]와 대한항공[003490]에 대해 하이투자증권과 KB증권이 각각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하이투자증권은 오스템임플란트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58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하반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오스템임플란트의 경우 고정비 투자로 인한 영업 효과가 내년부터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수익성을 본격적으로 개선할 것이며 중국과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이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KB증권은 대한항공의 목표주가를 31000원에서 29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화물 부문의 부진한 업황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올해 3분기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감소한 33000억원, 영업이익은 54.7% 감소한 1819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며 영업이익 전망치는 KB증권 기존 전망치와 시장 전망치를 각각 41.8%, 40.5% 하회한다고 설명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오스템임플란트는 그동안 영업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인력을 늘려 고정비가 크게 늘었고 재고자산평가손실, 대손상각비, 반품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이에 따라 매출액이 꾸준히 상승하면서도 영업이익은 저조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일회성 비용이 줄어들면 점차 실적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최근 해외에서도 대손충당금과 재고충당금이 발생함에 따라 하반기에도 실적 기대치를 낮춰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경우 주로 화물 부문 업황을 반영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3분기 화물 수송량(FTK) 추정치를 기존 대비 10.7% 하향 조정했고 이로 인한 영업이익 조정치는 807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강 연구원은 예상보다 나쁜 업황에도 투자 회수 사이클 진입에 따른 현금흐름 개선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면서 올해 상반기 대한항공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6526억원이며 20192020년 예상 잉여현금흐름은 24000억원이라고 추산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