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기대된다고(?)

NH투자증권 “매스 성장세는 견조할 것”

[KJtimes=김승훈 기자]파라다이스[034230]3분기에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17NH투자증권은 7일 파라다이스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23000원에서 25000원으로 높이는 한편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NH투자증권은 파라다이스의 카지노 성장률은 점진적으로 둔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올해 중국 국경절 연휴 중국인 고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한 점 등을 고려할 때 매스 성장세는 견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의 3분기 연결 매출액은 271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늘고 영업이익은 285억원으로 164.1%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파라다이스 시티를 포함한 카지노 매출의 호조와 비카지노 부문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어닝 서프라이즈가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의 카지노 매스(VIP를 제외한 일반 고객) 증가를 주목할 만하다면서 매스는 비카지노 부문에서도 매출을 일으키는 등 수익성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10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12년 만에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본부 호텔로 복귀해 각종 영화제 행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당시 파라다이스호텔에 따르면 당초 올해 공식 본부 호텔은 해운대 그랜드호텔로 지정됐지만 영화제를 앞두고 해당 호텔이 연말 폐업 선언을 하는 등 행사 차질이 우려되자 파라다이스호텔에서 본부 호텔 역할을 넘겨받았다.


파라다이스호텔 관계자는 올해 24회 영화제가 이뤄지기까지 12년간은 영화제 일부 행사를 지원하며 영화제와의 인연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지난 1996년 영화제가 출범한 1회부터 12회까지 공식 본부 호텔을 맡았으나 이후 그랜드호텔로 본부 호텔이 넘어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